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3.3℃
  • 안개대전 2.8℃
  • 박무대구 4.4℃
  • 흐림울산 8.8℃
  • 박무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11.3℃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7.1℃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바이든 부양책 기대...뉴욕증시, 상승출발

부양책과 백신, 실적에 주목...2조달러 경기 부양책 기대 고조

【 청년일보 】 미국 실업 악화에도 14일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바이든 행정부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43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8.72포인트(0.48%) 상승한 31,209.19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7포인트(0.25%) 오른 3,819.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3.71포인트(0.41%) 상승한 13,182.66에 거래됐다.

 

시장은 차기 정부가 추진할 부양책에 주목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부양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부양책 규모가 2조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한 CNN 보도가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에도 촉각이 쏠리고 있다. 파월 의장이 그동안 비둘기파적(통화완화 선호) 입장을 고수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불안감을 더 키울만한 발언을 할 가능성은 작다는 전망이다.

 

미국의 실업지표는 악화된 상황이지만 차기 행정부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 심리를 떠받치는 형세다.

 

노동부는 14일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8만1천 명 늘어난 96만5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8월 22일 주간 이후 가장 많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80만 명 역시 큰 폭 상회했다.

 

또 지난 2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도 19만9천 명 늘어난 527만1천 명을 기록했다.

 

실업의 악화는 더 강력한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근거를 제공하는 요인도 된다.

 

미 당국이 중국 알리바바와 텐센트 등 주요 기업을 투자금지 대상에 포함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진 점도 투자 심리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투자 심리를 지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탈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창립자는 "증시는 부양책과 백신, 실적이라는 세 가지 기둥이 여전히 안정적이라 상승세를 확장하고 있다"면서 "2조 달러 부양책은 대체로 시장에 부합하며, 투자자들은 금리를 면밀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대체로 시장에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43% 올랐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49% 내린 52.65달러에, 브렌트유는 0.87% 내린 55.57달러에 움직였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