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4.7℃
  • 흐림서울 3.3℃
  • 흐림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10.1℃
  • 광주 4.0℃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1.9℃
  • 구름조금제주 13.5℃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그룹 구조개편 시작"… KT, KT파워텔 아이디스에 매각

영상보안업체 아이디스에 KT파워텔 지분 44.85% 매각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 강조한 구현모 대표 의중 반영

 

【 청년일보 】 KT가 기업용 무선통신 계열사 KT파워텔을 매각한다. 통신 사업자의 틀에서 벗어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할 것을 강조한 구현모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다.

 

영상보안업체 아이디스는 KT파워텔을 인수한다고 22일 공시했다. 아이디스는 KT가 보유한 KT파워텔 지분 44.85%를 406억 원에 확보했다.

 

KT파워텔은 세계 최초 LTE 무전통신 서비스 '파워톡'과 LTE 무전기 '라저' 등 무전통신 서비스가 주력인 KT의 계열사다. 2010년에는 매출 1270억 원에 달했으나,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5세대 이동통신(5G)으로 중심축의 이동 등으로 2019년에는 매출이 627억 원까지 감소했다.

 

지난해 9월에는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KT그룹의 IoT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하며 체질 개선에 나섰다.

 

이번 매각은 그룹 전반의 개편을 예고한 구 대표의 뜻이 반영된 결과다. 구 대표는 올해 신년사에서 "KT는 통신 사업자라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당당하고 단단하게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KT는 커머스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을 발표했다. 양사의 합병은 올 7월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한편, 아이디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신규 사업 진출을 통한 사업 다각화 및 수익 다변화, 기존 사업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 및 사업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인수 예정일은 오는 3월 31일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