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7.3℃
  • 서울 5.4℃
  • 대전 8.1℃
  • 박무대구 7.4℃
  • 흐림울산 13.1℃
  • 광주 14.0℃
  • 흐림부산 12.4℃
  • 흐림고창 13.4℃
  • 제주 17.7℃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7.5℃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코로나로 어려워진 현실...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혁신이 희망"

기술 혁신의 과실이 더욱 풍성한 삶, 스마트한 비즈니스, 포용하는 세상 약속

 

【 청년일보 】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움이 많은 현실 속에서 혁신으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 순환회장은 23일 개막한 'MWC 상하이 2021'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그는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가 세계 각 국가, 기업 및 개인에 미친 영향과 기술이 팬데믹 극복에 기여한 바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혁신은 우리가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는데 그치지 않고 미래를 밝히고 있다"며 "우리는 삶의 질을 높이고 기업을 더 스마트하게 만들고 더 포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혁신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기술에 대한 불공정한 접근은 정보격차를 확대하며 팬데믹은 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 격차 해소를 위한 사다리를 놓고 디지털 포용을 추진하는데 혁신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새로운 디지털 인프라가 필요해졌다. 후 순환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 1년간 170여 개국에 걸쳐 300여 개 네트워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통신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왔다.

 

인도네시아는 화웨이의 새로운 디지털 제공 기술을 채택해 5만 개 이상의 기지국을 신속하게 구축했으며, 중국 닝샤 지역은 화웨이의 통합 라우터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이 지역 기업들은 멀티클라우드를 사용하고 보다 신속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후 순환회장은 "경제 회복을 지향하면서 혁신이 오늘에만 국한되지 않고, 내일을 밝히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더 나은 삶, 스마트한 비즈니스를 위한 혁신 강조

 

최근 몇 년간 5G, 클라우드, AI 등의 기술은 제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더욱 지능적이고 유연한 오퍼레이션(운영)으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있다. 

 

후 순환회장은 화웨이가 운영하는 동관사우스팩토리의 5G 스마트폰 생산라인이 현재 클라우드 기반 AI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된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며 막대한 생산성 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디지털 전환을 하는 과정에서도 비즈니스 기회는 창출된다. 화웨이는 2025년까지 전체 대기업의 97%가 AI를 사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시장조사기관은 2025년까지 중국 전체 GDP의 55%가 디지털 경제에 의해 생산되고, 세계 통신사 매출의 60%는 개인이 아닌 산업 고객으로부터 도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후 순환회장은 이러한 시장 예측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산업이 디지털 기술로 역량을 높이고, 생태계를 구축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화웨이는 현재 생태계 파트너와 공동으로 특정 산업의 요구를 충족하는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고객과의 공동 혁신 및 전략적 제휴를 통해 5G 애플리케이션의 '1+N(1개의 네트워크 구축으로 N개의 디지털 기기를 연결하는 개념)' 전략의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

 

화웨이는 5G 통신과 업계 표준을 조정해 5GtoB(기업 비즈니스에 사용되는 5G) 애플리케이션을 더욱 빠르게 확장할 계획이다.

 

후 순환회장은 "파트너 및 각 지역 통신사와 함께 지금까지 20개 이상의 산업에서 1000개 이상의 산업용 5G 애플리케이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소개했다.

 

◆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 해소 위해 포용 성장 추진 필요

 

후 순환회장은 코로나19가 통제되면 세계는 K자형 경제 회복의 실질적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디지털 기술의 혜택을 적극 수용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 사이의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불균형 발전과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포용 성장을 추진해야 하며, 더욱 두텁고 넓은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방향으로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구체적인 투자금을 밝히지 않았지만 가나 국가의 통신사들과 농어촌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 제휴를 맺고 가나 전역 2000개 이상의 지역에 '루럴스타'로 불리는 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나의 모바일 커버리지는 기존 83%에서 95%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확장되고, 다수의 지역 사회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유사하게 화웨이는 말레이시아에 화웨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신규 AI 서비스를 제공해 중소기업이 팬데믹 기간 고용을 늘리지 않고도 생산성을 2배 높이도록 도왔다.

 

그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원격 초음파진단과 CT 촬영 등이 가능해 많은 사람이 부족한 의료자원 속에서도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후 순환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많은 문이 닫혔지만 혁신은 희망의 새로운 기회를 창출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화웨이가 고객 및 파트너와의 개방적인 협력체계를 지속 추진, 다양한 산업은 디지털화를 이루고 개인은 더 나은 삶을 영위하고 기업은 더 스마트해지고 세계는 더 포용성장을 이루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화웨이는 올해 MWC 상하이에서 홀 N1에 전시 부스를 만들고 무선1+N, 홈+, 올옵티컬베이스, 클라우드-네트워크 스마트 커넥션 등 새로운 7개의 ICT 네트워크 개념을 비롯해 초간소화 사이트, 기가비트 홈브로드밴드, 프리미엄 프라이빗라인, 지능형 클라우드 네트워크 등 9개 신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