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2월 수출 9년만에 '최대치'…증권가, 올해 수출 전망 '맑다'

반도체·자동차·석유화학·차부품 등 11개 품목 수출량 증가
석유제품·일반기계·섬유·컴퓨터, 마이너스 성장 기록

 

【 청년일보 】 지난달 수출이 9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증권가에서 향후 경기 회복 속도가 가속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왔다.

 

지난달 수출은 9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448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2월(463억2천만달러) 이후 최대치다. 조업일수는 전년 동기 대비 3일 적었다. 적은 기간 동안에도 효율적으로 수출이 늘어났다는 의미다.

 

실제 하루 평균 수출액은 작년 동기 보다 26.4%나 불어난 23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2월 기록 중 최대치이며 지난 2017년 10월 기점으로도 가장 큰 증가율이다. 일평균 수출은 5개월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다. 또한 지난해 11월 3.9%, 12월 12.4%, 올해 11월 11.4%, 2월 9.5%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으로 수출 성장세를 유지했다.

 

국내 주력 수출 품목에서 호조세를 이어갔다. 무려 15개 품목 중 10개 이상이의 품목이 플러스 성장했다.

 

2월에는 반도체(13.2%), 자동차(47.0%), 석유화학(22.4%), 차부품(8.9%), 철강(3.8%), 선박(4.0%), 무선통신기기(10.3%), 디스플레이(19.1%), 가전(13.3%), 바이오헬스(62.5%), 이차전지(10.1%) 등 11개 품목의 수출량이 늘었다.

 

특히  해당 품목들은 2개월 째 상승세를 유지 중이다. 시스템반도체(13.2%), 바이오헬스(62.5%), 전기차(102.5%), 이차전지(10.1%), 농수산식품(5.5%), 화장품(18.3%) 등 6개 유망 품목들도 성장세를 나타냈다.

 

다만 석유제품(-15.2%), 일반기계(-5.6%), 섬유(-23.7%), 컴퓨터(-4.1%) 등 4개 품목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의 상승 등이 석유제품의 감소세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컴퓨터는 조업일수 부족과 기저효과 영향이 감소 요인으로 꼽힌다.

 

증권가에서는 올해에도 국내 수출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재영, 김우영 KB증권 연구원은 “수출 회복세가 주로 단가와 물가 중심이나, 2분기 이후 주요국들의 제조업 경기 확장세로 인한 수출 물량 회복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면 전체적인 경기 회복세 가속화를 도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여경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27일 기준 전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1.8%, 미국은 14.5% 수준이다 라며 “OECD 글로벌 선행지수는 1월 99.9로 9개월 째 개선 중이며 기준선(100)진입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향후 백신 보급으로 인한 소비 심리 회복이 한국 수출 개선세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