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5℃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8.3℃
  • 흐림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3.3℃
  • 구름조금울산 18.7℃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19.7℃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0℃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2.8℃
  • 맑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한류의 확장...해외 패션 브랜드, 한글 디자인 활용 잇따라

스웨덴 아동복 브랜드, 호랑이 그림과 함께 한글 씌여진 제품 출시
케이팝 등으로 한국 언어에 관심...조형적으로도 재미 느끼고 있어

 

 

【 청년일보 】 '최고의 국수', '법성포 굴비', '상주곶감',···. 이는 국내 업체의 제품명이 아니다. 해외 의류 및 가방 브랜드에 적힌 한글 디자인이다. 

 

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아동복 브랜드 미니로디니는 올해 봄ㆍ여름 시즌 컬렉션으로 한글이 쓰인 상품을 출시했다. 아동복에는 호랑이 그림과 함께 브랜드명인 '미니로디니'라는 글자가 한글로 쓰여 있다. 특히 호랑이는 민화(民畵)를 차용한 듯한 느낌을 줘 한국적인 분위기를 더하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유니콘 캐릭터가 젓가락으로 '최고의 국수'라고 쓰인 그릇 속 면발을 집고 있는 모습을 담은 제품도 있다.

 

패션업계의 한 관계자는 "해외 패션 브랜드 입장에서는 한국 시장에 연착륙하려는 전략에서 한글 디자인을 활용하는 경우가 있다"며 "방탄소년단(BTS)의 노래 등 케이팝을 비롯한 한류가 인기를 얻으면서 한글이 주목을 받게 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몇 해 전부터 해외 패션 브랜드에서 한글 디자인 활용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며 "아동복의 경우 일반 의류 브랜드의 트렌드를 반 년에서 1년 정도 늦게 따라가는 만큼 이제야 아동복 시장에 한글을 이용한 디자인이 등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상 패션에서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은 아직 생소하다. 하지만 몇 해 전부터 여러 패션 브랜드에서 선을 보이고 있다. 패션업계는 지난 2015년 세계적 패션 브랜드 샤넬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 크루즈 패션쇼를 기점으로 한글 디자인이 관심을 얻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인 카를 라거펠트는 자신의 작품에 '한국', '서울', '코코', '샤넬', '마드모아젤' 같은 한글을 새겨 넣었다.

 

미국의 의류 브랜드인 랄프로렌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미국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인 '팀 USA' 에디션으로 '평창'을 한글로 쓴 티셔츠를 출시했다. 같은 해 벨기에의 패션 디자이너 라프시몬스는 '상주곶감', '법성포 굴비' 등 한글이 쓰인 보자기 원단의 가방을 선보였다.

 

2019년에는 이탈리아의 남성 패션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가 가을ㆍ겨울 상품으로 브랜드 이름을 한글로 써 넣은 점퍼와 니트를 내놓았다. 패션 브랜드는 아니지만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에서 판매하는 보세 의류에 '성동일'이라는 한글이 새겨진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패션업계에서는 보세 의류에도 한글 디자인이 적용된 것은 한류가 한층 확장되고 있는 반증으로 보고 있다. 케이팝에 그치지 않고 한국의 언어에까지 관심을 가지면서 조형적으로도 재미를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청년일보=정구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