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6.3℃
  • 맑음서울 2.0℃
  • 대전 4.1℃
  • 맑음대구 2.1℃
  • 구름조금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3.1℃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는 항공사" NH證, 대한항공 목표주가 상향..."내년 실적 턴어라운드 전망에" 한화證, 제로투세븐 투자의견 BUY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는 국내 1위 항공사...NH투자증권, 대한항공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대한항공에 대해 하반기 화물 운임 강세, 여객 수요 회복 등으로 장기 실적 추정치가 개선됐다고 진단.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항공 화물 운임 강세, 하반기 중장거리 노선 여객 수요 회복, 여객 수요 프리미엄화에 따른 장기 운임 수준 상승 반영해 대한항공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3,299억원에서 8,924억원으로 171% 상향 조정.

 

정 연구원은 항공 화물 강세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도 이익 창출 가능하다면서 올 3분기에도 항만적체로 컨테이너 운송 차질이 계속되는 가운데, 동남아 주요 국가들의 국경봉쇄, 상하이 공항 운영 차질 영향으로 8월 중순 이후 화물기 수송 능력이감소하면서 운임이 재차 강세라고 설명.

 

이어 그는 화물로 인한 실적 호조는 단순 이익 증가 외에도 차입금 감축, 신규 기재 도입 여력으로 이어져 장기 체력 개선 요인이라고 부연.

 

아울러 정 연구원은 8월 미주 노선 여객은 2019년 월평균 여객의 30%까지 회복되면서 다른노선 대비 가파른 회복세 시현했다며 3분기 대한항공의 국제선 예상 탑승률은 37.5%로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

 

여객 운임 강세에 따라 그는 3분기 원화 기준 국제선 운임은 2분기 대비 14% 상승한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코로나 이후 수요 회복되는 과정에서 2023년 국제선운임은 2019년 대비 19% 상승하면서, 장기 운임 레벨이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정 연구원은 향후에도 백신 보급 상황을 감안하였을 때, 미주, 유럽 노선 중심의 중장거리 노선 수요 회복 전망된다며 대한항공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는 기존 39,000원에서 43,500원으로 12% 상향.

 

◆ 내년 실적 턴어라운드 전망에...한화투자증권, 제로투세븐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이 제로투세븐에 대해 패션 온라인화, 코스메틱 수출 호조, 리오프닝 수혜 등으로 내년 실적 턴어라운드 확대를 전망.

 

김동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제로투세븐의 올해 3분기 실적은 매출액 314억원, 영업이익 32억원으로 당기순이익 22억원의 흑자전환을 예상한다면서 코스메틱의 이익 체력 제고 속에 구조조정에 따른 패션 적자 축소로 이익 개선이 가능해 보인다고 분석.

 

김 연구원은 올해 제로투세븐의 연간 실적 추정치는 매출액 1,282억원에서 1,263억원으로, 영업이익 137억원에서 107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며, 이는 2분기 실적과 함께 재고 관련 비용 증가, 중국 관광객 예상 입국자 수 감소 등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

 

그러나 그는 내년 제로투세븐 실적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온라인화 온기 효과에 따른 패션 적자의 축소, 코스메틱 수출 성장세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에 따른 회복 등을 감안할 때 과거와 다른 이익 레벨 달성이 전망된다고 설명.

 

이어 그는 실적이 예상보다 속도는 더디나 방향성에 대한 변화는 없어 올해 매 분기 이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기존 시각에 대해서는 변함이 없다고 부연.

 

따라서 김 연구원은 제로투세븐의 주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했던 패션의 구조적 전환 등을 고려시 실적 턴어라운드 확대가 예상되고, 중국 관광객 입국자 수 증가 시 주가 상승의 Catal

yst(촉매)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8,000원을 유지.

 

◆ 부품 쇼티지와 TV용 패널 가격 급락 반영...DB금융투자,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DB금융투자는 LG디스플레이에 대해 패널 가격 하락세 및 부품 부족으로 올 3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으로 전망.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8월 이후 TV용 패널 가격 하락이 예상보다 거세다면서 올 3분기 영업이익이 당초 예상에 못 미친 6,013억 원에 그칠 것으로 전망.

 

권 연구원은 이같은 실적 하락이 IT용 LCD의 경우 패널 가격과 수요는 굳건한데 반해, 부품 쇼티지로 일부 매출이 이연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

 

그러나 그는 전체 TV 시장이 썰렁해지고 있는 와중에도 OLED TV에 대한 소비자의 수용성은 보다 뚜렷해져 LG전자, 소니 등 OLED TV 메이커들의 출하량은 견조하다고 설명.

 

이에 따라 그는 올 3분기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패널 출하량은 2분기 대비 19% 증가한 220만 대가 예상되고 흑자 관문을 통과할 것으로 기대.

 

이어 그는 스마트폰 패널(POLED)은 해외전략 고객의 2nd vendor(두번째 전략)으로 확실히 자리잡으면서 3분기 물량 대비 40% 이상 증가가 기대된다고 평가.

 

다만 이번 신모델의 경우 여러 기종을 공급하게 되면서 이전보다 실적의 효율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이건 시간이 지나면서 해결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권 연구원은 설명.

 

또한 그는 E5 라인을 차량용과 스마트워치용으로 활용하는 2022년이면 POLED 사업 흑자전환도 가능하다고 부연.

 

따라서 권 연구원은 부품 쇼티지와 TV용 패널 가격 급락을 반영해 올해 영업이익을 13% 하향 조정한 탓에 목표주가도 동일 폭만큼 내린 30,000원을 제시.

 

그러나 그는 OLED 사업 성과가 뚜렷하고, 부품 쇼티지로 이연된 매출액은 정상화될 수 있다면서 매수의견을 바꿀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평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