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7.7℃
  • 맑음서울 3.6℃
  • 박무대전 5.0℃
  • 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5.0℃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4.0℃
  • 구름많음보은 -0.2℃
  • 맑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폴리실리콘 가격 강세 지속" SK증권, OCI 목표주가 상향..."레이저티닙 글로벌시장 출시 가시화" NH證,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폴리실리콘 가격 강세에...SK증권, OCI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OCI에 대해 전분기에 이어 폴리실리콘 가격 강세가 계속 지속되면서 3분기 호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

 

폴리실리콘은 잉곳, 웨이퍼, 셀, 모듈 등 태양광 발전 시스템으로 이어지는 태양광 산업 밸류체인(PV Value Chain)의 맨 앞에 위치한 핵심 기초소재.

 

박한샘 SK증권 연구원은 3분기 OCI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649억원과 1,982억원으로 컨센서스(매출액 8,714억원, 영업이익 1,912억원)를 소폭 상회하는 수준을 전망.

 

박 연구원은 최근 폴리실리콘 가격은 33.7달러/kg을 기록해 근래 고점인 29.4달러/kg을 뛰어넘었다며 에너지지솔루션 부문은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에 따른 단기 수익 개선이 예상된다고 분석.

 

이어 그는 폴리실리콘의 타이트한 수급에 이어 원료인 메탈실리콘 가격 상승까지 겹쳐지며 폴리실리콘은 강세를 시현했다면서 중국 규제로 메탈실리콘 업체들의 가동률이 하락했고 메탈실리콘 가격은 9월 초 대비해서 3배 가까이 상승했다고 설명.

 

결과적으로 폴리실리콘 → 웨이퍼 →모듈로의 가격 전가가 발생했는데, 메탈실리콘 원료 가격 상승 발 가격 전가력은 폴리실리콘 에 가장 강하게 나타난 것으로 보이며 단기적인 가격 우위는 유지될 것으로 박 연구원은 내다봤다고.

 

따라서 박 연구원은 폴리실리콘 강세 그리고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계획의 구체화가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라면서 OCI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160,000원에서 195,000원으로 상향.

 

◆ 레이저티닙 글로벌시장 출시 가시화...NH투자증권,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유한양행에 대해 주요 신약 포트폴리오인 레이저티닙(폐암 신약)의 2022년 미국 시장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여기에 연결회사의 실적 개선, 레이저티닙 기술료 수익 고성장으로 수천억대 영업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레이저티닙의 가치를 기존 2조2,423억원에서 2조9,875억원으로 상향한다면서 이는 지난2021 유럽종양학회 ESMO에서 공개한 CHRYSALIS-2의 고무적인 결과로 미국시장 품목허가승인의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

 

박 연구원은 유한양행은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에서 타그리소 및 화학요법까지 경험한 내성 환자 76명을 평가해 고무적인 데이터를 공개했다며 연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혁신 치료제 신청, 22년 가속승인 등 미국시장 항암제 출시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평가.

 

아울러 박 연구원은 유한양행이 연간 연결 매출 1조7,482억원, 영업이익 82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는 주요 연결 회사인 유한화학은 국내 렉라자(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생산으로 50억원의 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년부터는 글로벌 렉라자 생산 가능성 등으로 별도보다 높은 연결 영업이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

 

또한 그는 레이저티닙 기술료 수익 도 매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

 

박 연구원은 내년에는 기존에 수령한 임상 3상 마일스톤 인식 및 미국 승인 마일스톤으로 755억원의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2023년에는 1,500억원, 2024년에는 2,000억원 수준의 허가 마일스톤을 예상.

 

따라서 그는 허가뿐 아니라 판매 마일스톤과 기술료를 포함하면 폭발적인 이익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유한양행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 목표주가는 85,000원으로 상향.

 

◆ 실적 기대치를 높여야할 시점...한화투자증권, CJ프레시웨이 투자의견 매수

 

한화투자증권이 CJ프레시웨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외부활동이 크게 감소하지 않았고, 단체급식 식수 증가에 따른 매출 회복이 전망된다며 올해 3분기 실적이 추정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올 3분기 매출액은 6,037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3% 줄고, 영업이익은 21.6% 늘어난 144억원 영업이익률은 2.4%를 기록할 것이라고 추정.

 

아울러 남 연구원은 4분기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야 할 시점이라며 지난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 시행으로 기저가 낮고, 주요 거래처 손상차손 반영이 지난해 있었으며, 위드 코로나에 따른 외부활동 정상화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

 

이어 그는 4분기는 동사의 외식경로 비중은 약 62.5%로 지난해대비 약 5%p 상승했고, 4분기는 외식경로 계절적 성수기라면서 이를 감안할 때 영업실적을 낮게 추정할 이유는 없다고 판단.

 

따라서 그는 남 연구원은 영업환경은 여전히 긍정적이지 않지만 2019년에 육박하는 영업실적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주목한다며 CJ프레시웨이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48,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