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7℃
  • 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0℃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4℃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국 조선업 '날개'···이젠 경쟁국 일본과 중국도 국내 조선사에 발주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44% '싹쓸이'···국내 업계 수주 66%는 고부가가치 선박
자국 발주율 100% 가까운 일본·중국도 국내 조선사 찾아···기술력이 주요 원인

 

【 청년일보 】 오랜 기간 침체에 빠져 있었던 한국 조선업이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빅3뿐 아니라 한동안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던 중소형 조선사의 수주까지 늘어나면서 올해 목표치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조선업계는 이미 지난 상반기에 13년 만의 최대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의 상반기 수주량은 1088만CGT(표준 화물선 환산 톤수)로 전 세계 발주량 2452만CGT의 44%를 싹쓸이 했다. 금액으로는 267억 달러에 달한다.

 

올해 상반기 실적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724%, 2019년 상반기보다 183% 증가한 것이다. 특히 조선 호황기였던 지난 2006~2008년 이후 13년 만에 달성한 상반기 최대 실적이다.

 

이를 선종별로 보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경우 전 세계 발주량의 100%를 수주했고, 운임 상승에 따라 발주가 증가한 컨테이너선은 81척, 원유 운반선(VLCC)은 27척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조선업계는 고부가가치 선박의 전 세계 발주량 1189만CGT 중 723만CGT를 수주했다. 이는 국내 조선업계 전체 수주량의 66%로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를 선도하고 있는 셈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2020~2025년, 1603억원),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사업(2022~2031년, 2540억원) 등을 통해 국내 조선업계가 미래 조선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쟁국인 일본·중국과의 격차를 벌리며 세계 조선 최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K-조선업이 '날개'를 달면서 세계 조선시장에서 한국과 자웅을 겨루는 일본과 중국이 국내 조선사에 발주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선박의 자국 발주율이 100%에 가까운 일본과 중국이 다른 나라, 특히 경쟁국인 한국에 발주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15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9월 국내 조선업계는 일본 국적 선사들로부터 11척(56만2833CGT)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주한 선종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5척,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4척, 탱커 2척이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일본 최대 선사인 미쓰이OSK상선이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락슨리서치의 집계에는 빠졌지만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말 수주한 1조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도 러시아 선사인 소브콤플로트와 일본 NYK가 공동으로 발주한 것이다.

 

과거 세계 조선시장 1위 국가였던 일본은 최근 자국 1, 2위 조선사인 이마바리조선과 마린 유나이티드의 합작사 니혼 십야드(NSY)를 설립하는 등 한국과 중국을 따라잡기 위해 절치부심 중이다.

 

하지만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선 한국에 발주를 넣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조선업계의 설명이다.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영하 163℃ 아래로 온도를 유지하고, 기체로 소실되는 양을 최소화 해야 한다.

 

특히 일본 선사들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분은 러시아가 북극을 겨냥해 추진 중인 'ARCTIC LNG-2' 프로젝트에 모두 투입되는데, 이 같은 쇄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대우조선해양 등 우리나라의 빅3가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중국 선사들의 국내 발주도 이어지고 있다. 클락슨리서치의 집계를 보면 중국 선사들은 최근 한국에 컨테이너선 10척(10만1990 CGT)을 발주했다. 지난해만 하더라도 중국 선사가 우리나라에 발주한 선박은 한 척도 없었다.

 

중국은 고부가가치 선박에 주력하는 한국과 달리 저가 수주가 대부분이고, 자국 발주율 역시 100%에 가깝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국이 자국 조선사보다 비싼 가격을 주고 우리나라 조선사에 발주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기간산업인 조선은 한국, 일본, 중국 모두 자국 발주가 대부분을 차지한다"면서 "하지만 최근에는 한국이 독보적 기술력을 가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선박 분야에서 국내 조선사에 발주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구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