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7.6℃
  • 서울 3.2℃
  • 대전 5.1℃
  • 흐림대구 2.1℃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0.6℃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0.0℃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남대문 쪽방촌에 임대주택 조성... 서울시, 정비계획 가결

"쪽방촌 주민 주거공간 먼저 마련"...22층 규모

 

【 청년일보 】서울역 인근의 이른바 남대문 쪽방촌이 사라진다. 서울시는 쪽방촌 자리에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과 공공임대주택 건설을 골자로하는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이 일대는 한국전쟁을 겪으며 판자촌이 형성된 이후 1960년대 들어 서울역 전면으로 집창촌·여관·여인숙 등이 자리를 잡았다. 현재는 평균 56년 이상 된 쪽방 건물 19개동에서 주민 약 23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서울시는 21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결정안은 민간 재개발 사업을 통해 중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쪽방촌 일대(3565.9㎡)에 ▲ 공공임대주택 182세대 ▲ 사회복지시설 ▲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을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쪽방촌 인근에 쪽방 주민을 위한 임대주택과 복지시설이 먼저 지어지며, 주민들이 이주하고 나면 쪽방촌이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업무시설이 들어선다.

 

이곳에 들어설 공공임대주택은 사업 대상지 내 쪽방 주민에게 우선 공급되며, 독립생활이 어렵거나 입주 자격이 없는 주민은 사회복지시설 내 일시보호시설에서 임시 거주하며 이주를 준비하게 된다.

 

서울시는 중구, 민간 사업자 등과 함께 전문가 자문과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쪽방 주민들을 위한 새로운 주거 공간을 조성해 주민들을 이주시킨 뒤 철거와 공사를 시행하는 이른바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의 이주 대책을 도입했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쪽방 주민이 개발사업으로 인해 쫓겨나지 않고 안전하고 쾌적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이주공간을 제공하고, 자활·일자리·복지 서비스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