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6.3℃
  • 맑음서울 2.0℃
  • 대전 4.1℃
  • 맑음대구 2.1℃
  • 구름조금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3.1℃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고발사주 의혹' 구속심사...손준성 "영장 부당"

손 검사 "공수처 구속영장 청구 방어권 침해"

 

【 청년일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26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일하던 지난해 4월 전후로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는다. 

 

손준성 검사는 26일 오전 10시 20분께 심리가 열리는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이날 심문은 이세창 영장 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0시 30분부터 진행됐다. 고발 사주 의혹 수사의 분수령이 될 손 검사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손 검사는 이날 고발사주 관여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영장 청구의 부당함에 대해 판사님께 상세히 설명해 드리겠다. 이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누구의 지시를 받았나' 등 취재진의 나머지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법원으로 향했다.

 

공수처는 손 검사가 이달 4일부터 시작한 소환 출석 논의에서 일정을 차일피일 미루자 이달 20일 체포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출석하지 않으리라 단정할 수 없다"고 기각했다.

 

공수처는 이후 손 검사가 출석을 또다시 미루자 23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공수처 1호 구속영장 청구지만, 체포영장 기각 뒤 구속영장을 치는 일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손 검사는 지금까지 혐의를 꾸준히 부인해 왔고, 공수처의 구속영장 청구가 방어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는 만큼 심문에서는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