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7.7℃
  • 맑음서울 3.6℃
  • 박무대전 5.0℃
  • 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5.0℃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4.0℃
  • 구름많음보은 -0.2℃
  • 맑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병원선, 의료공백을 메울 수 있을까?

 

【 청년일보 】도심에 인프라가 집중이 되면서 의료의 혜택 역시 도심으로 집중이 되고 있다. 도심으로 집중된 의료혜택으로 인해 농어촌지역에 의료공백이 생기게 되었고, 양극화는 점차 심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필자가 사는 지역 역시 의료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곳인데,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골든 타임을 놓쳐 죽는다.’라고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곤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농어촌지역을 위해 운용하는 바다위의 병원, 병원선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 


① 병원선이란


병원선은 말그대로 물위의 병원이다. 선박안에 의료장비, 의약품, 의사, 간호사 등의 의료인력이 상주하며 환자를 진료할 수 있게 건조된 특수한 선박이다.

 

 

병원선은 영국 해군의 군의관이었던 제임스 린드에 의해 만들어 지게 되었다. 병원선의 본래 목적은 전쟁 지역에서 부상을 입은 부상병들을 긴급으로 치료하고 후방으로 이송하기 위한 군사용으로 사용이 되었다.

 

국제적으로 병원선 표시가 정해져 있는데, 이는 전쟁 중 병원선을 공격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함이다. 병원선은 1907년 헤이그 회담 X에 규정되었다. 헤이그 회담 X의 제4장 병원선에 다음과 같은 제한을 둔다.


 ∙ 선박은 병원선으로서 분명하게 표시(적십자, 녹십자, 적신월 등)되고 강조되어야 한다.


 ∙ 선박은 모든 국가의 부상자에 대한 의학적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 선박은 군사적 목적으로 이용되어서는 안된다. 단, 자위용 무장은 허가된다.


 ∙ 선박은 적의 전투를 간섭하거나 위해를 가해서는 안된다.


 ∙ 헤이그 회담에서 지정된 교전국들은 위의 제한을 위반하는지를 찾아내기 위해 선박선을 수색할 수 있다.
 ∙ 교전국들은 병원선의 위치를 정한다.

 

엄청난 운영비로 인하여 현재 병원선을 상시로 운영하는 나라는 미국, 러시아, 중국이 있다. 우리나라의 병원선은 해군이 연안 방어에 중심을 두고 있어 군용 병원선은 없고, 의료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위해 각 시도에서 운영 중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운용되고 있는 병원선은 총 5척으로 충남501, 경남511, 전남511, 전남512, 인천531가 있다. 규모는 보건소 정도이고, 한 해에 들어가는 예산은 약 10억원이다.

 

② 우리나라 병원선의 문제점


현재 우리나라가 운용중인 병원선 수준으로 의료의 양극화를 줄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도심의 의료서비스는 나날이 발전해가지만 병원선의 서비스는 제자리걸음 수준이다. 


최근에 병원선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병원선에 백신을 수송할 냉장시설이 구비되어 있지 않아, 코로나 백신접종을 하지 못했다고 했다. 총 5척 가운데 단 2척만이 병원선에서 백신접종을 할 수 있었다고 한다. 병원선에서 백신접종을 한 인천에서는 인근의 시설에서 이동식 냉장시설을 빌려 백신접종을 실시할 수 있었다고 한다.     


병원선의 노후화 역시 큰 문제가 되고있다. 5척의 병원선 가운데 가장 연식이 오래된 병원선은 1999년에 건조된 인천531이다. 노후로 인해 고장이 잦아 수리비가 3년간 2억원이 들었다고 하며, 내년 예산안에 새 병원선 설계비가 겨우 포함되어 있어 2024년까지 운항을 해야 한다고 한다. 


병원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서 지자체의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 미국의 병원선과 우리나라의 병원선을 비교해보면 명확한 차이를 알 수 있다.


 우리나라의 병원선은 내과, 치과, 한의과 진료 및 임상병리검사와 방사선촬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수술을 할 수 있는 공간은 없다. 또한 시설 및 장비의 한계로 만성질환을 중심으로 진료할 수밖에 없다. 


미국의 병원선은 총 병상이 1000베드, 중환자실 80베드, 응급실 280베드, 대형 수술실 12개와 회복실, CT, 물리치료실, 화상치료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심지어 로봇수술이 가능한 다빈치로봇 또한 구비하고 있다. 미국 병원선의 규모는 우리나라의 대학병원과 비슷한 수준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병원선의 규모와 시설을 보았을 때, 과연 의료의 양극화를 줄일 수 있을지 의문점이 든다.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정부에서 병원선을 위한 예산을 늘려 병원선의 규모를 확장시킨다면 도심과 농어촌의 의료의 격차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 청년서포터즈 5기 한승헌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