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7.2℃
  • 흐림대구 25.3℃
  • 울산 23.1℃
  • 흐림광주 27.8℃
  • 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날씨]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중부지방 천둥·번개 동반 강한 비

서해에서 장마전선 동반된 비구름대 발달
시간당 최고 30㎜ 국지성 호우

[청년일보] 일요일인 28일 밤부터 월요일인 29일 새벽까지 서울 등 중부지방에 다시 많은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 등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특히 강원 영서와 충청 내륙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현재 장마전선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서해에서 주기적으로 발달하면서 우리나라에 유입되고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이 비구름대는 폭이 좁고 이동속도가 빨라 한 지역에 1시간 정도 강한 비를 뿌리면서 북동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게릴라성 호우가 내리는 지역이 시간대별로 바뀌고 있다.

서해 먼바다에서도 비구름대가 발달하고 있다. 이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 강원은 이날 밤부터 월요일인 29일 오전 6시께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 누적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장맛비는 28일까지 내릴 것으로 보였지만, 서해에서 발생하는 비구름대 영향으로 29일 오전에야 올해 장마철에 마침표가 찍힐 것으로 예보가 수정됐다.

현재 인천, 경기 일부, 충북 일부, 강원 일부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돼 있다.

신화준 기자 hwajune@hanmail.net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