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33.0℃
  • 구름많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조금대전 33.5℃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4℃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많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2.2℃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2.9℃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FA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기 안 한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강정호(32)의 KBO리그 복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시점에선 강정호의 연내 국내 복귀 가능성은 크지 않다.

가장 큰 이유는 강정호 본인이 미국 잔류를 원하고 있다.

 

그는 현재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 체류하면서 미국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접촉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마이너리그 계약도 염두에 두고 있다.

 

강정호 측 관계자는 오늘(10일) "강정호는 KBO리그 복귀보다 미국 잔류를 원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움직임을 공개할 순 없지만, 미국에서 새 팀을 물색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영입 우선권을 가진 키움 히어로즈와도 특기할 만한 접촉을 하지 않았다.

키움 관계자는 "강정호와 따로 연락을 나누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강정호는 일단 올해 남은 시간을 미국에서 보낼 것으로 보인다.

 

정규시즌에 새 팀을 구하지 못하더라도 선수 이동이 많은 비시즌 기간에 기회가 생길 가능성이 있는 만큼, 현지에 체류하며 각 구단 문을 두드릴 가능성이 크다.

 

강정호는 현재 신분은 자유계약(FA)선수다.

피츠버그 파이리츠는 3일 강정호를 양도지명 처분한 뒤 5일 공식 방출했다.

미국 내에선 어느 팀과도 자유롭게 입단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