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8.0℃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7.6℃
  • 광주 24.1℃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4.0℃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8.1℃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한화큐셀 "500조원 글로벌 수상태양광 시장 열릴 것"

"전세계 저수지 1% 면적에 설치 용량 404GW 달해"

 

 


【 청년일보 】 한화큐셀은 향후 500조원 이상의 글로벌 수상 태양광 시장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화큐셀 한국·동남아 사업부 유재열 상무는 22일 충북 제천에서 열린 '한국수자원공사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 현장 설명회에서 "전 세계 저수지 수면의 1%에 수상 태양광 발전소가 단계적으로 건설되면 현재 건설 단가 기준으로 500조원 이상의 세계 시장이 열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 우리 기업들이 충분히 경험을 쌓으면 수상태양광은 한국 기업들의 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은행(WB)의 수상태양광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저수지 1% 면적에 설치할 수 있는 용량은 404GW에 달하는데, 이는 발전량 기준 약 521TWh(테라와트시)로 세계 6위 전기 사용국인 한국의 지난해 연간 전기사용량(565TWh)에 육박한다.

 

미국 매사추세츠주는 수상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에 대해 인센티브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만에서도 수상태양광에 육상태양광보다 높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유 상무는 태양광 사업에 대해 "해마다 15%씩 성장하는 시장은 찾기 힘들다"며 "산업적 측면에서 엄청난 국부 창출 기회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국내에서 약 30MW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에 제품을 납품하거나 건설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유해물질인 납이 포함되지 않은 수상태양광 전용 모듈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을 출시했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저수지, 담수호, 용배수로만 활용해도 약 6GW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깔 수 있다.

 

또한 지난해 육상 태양광 설치 기준이 대폭 강화되면서 수상태양광이 적절한 대안으로 떠올랐고, 발전 효율도 육상태양광보다 10% 이상 높다는 게 한화큐셀의 설명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주인호 부장은 "청풍호와 같은 다목적 댐은 일반 저수지에 비해 넓고 깊다"면서 "대만 등 해외 업체들이 직접 와서 탐방할 정도"라고 말했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