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흐림동두천 7.7℃
  • 흐림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11.0℃
  • 구름많음대전 13.9℃
  • 흐림대구 7.8℃
  • 울산 6.4℃
  • 연무광주 13.4℃
  • 흐림부산 7.9℃
  • 구름많음고창 9.8℃
  • 흐림제주 13.4℃
  • 구름조금강화 8.9℃
  • 흐림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이중근 부영 회장 항소심도 중형 구형…"평생일군회사, 정리할 기회달라"

이 회장 "개인 이익을 위해 회사 운영하지 않아"

 

 

【 청년일보 】 40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중근(78) 부영그룹 회장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16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회장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원심 구형과 같이 중한 형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검찰은 앞서 이 회장의 1심에서 징역 12년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시행착오나 관행에 따른 불법은 처벌을 최소화할 수 있겠지만, 이 사건은 다르다"며 "불가피한 상황이나 관행 등을 운운하는 것은 성실한 기업가들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수감 상태가 불가능할 정도의 건강 상태도 아니다"라며 1심이 무죄를 선고한 일부 혐의들을 유죄로 판단해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회장 측 변호인은 "1심에서 유죄 판단을 받은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를 대부분 인정하고 잘못된 부분은 겸허하게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도 모두 복구하는 등 집행유예가 권고되는 범위에 있다는 점을 충분히 감안해달라"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최후진술에서 "이유를 막론하고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후회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회장은 "주인의식을 갖기 위해 회사를 상장하지 않고 100% 주식을 소유한 제가 개인 이익을 위해 회사를 운영하지는 않았다"며 "회사가 곧 이중근이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제 늙고 몸도 불편해 얼마나 더 일할지 자신이 없으나,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준법감사제도를 고치고 오래도록 존재하는 회사를 만들고 은퇴하려 한다"며 "평생 일군 회사를 마지막으로 잘 정리할 기회를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4300억원에 달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조세포탈, 공정거래법 위반, 입찰방해, 임대주택법 위반 등 12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이 회장에게 부영 주식 관련 배임 부분에 대해 징역 2년 나머지 유죄 부분에 대해 징역 3년과 벌금 1억을 선고했다. 방어권 보장을 위해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