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8.7℃
  • 구름조금대전 10.5℃
  • 구름많음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1.4℃
  • 구름많음부산 12.8℃
  • 구름많음고창 8.8℃
  • 흐림제주 13.9℃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부산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특별자금 4000억원 지원

부산은행과 함께 피해 업체에 1000억원 특별자금 신설·
기존 소상공인 특별자금 4000억원우선 지원 나서

 

【 청년일보 】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에 나섰다.
 

부산시는 26일 4차 민관합동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책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관광 분야 대책 점검회의에 이어 열린 이 회의에서는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인 오거돈 시장은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는 지원 대책 방안이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는 상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부산시지회, 소상공인연합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부산지부, 한국휴게음식점 부산지회 등 소상공인 대표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먼저 자금지원과 관련해 부산은행과 함께 피해 업체에 1000억원 특별자금을 신설·지원하고 기존 소상공인 특별자금 4천억원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 사각지대 집중지원을 위한 '부산 모두론'도 신설한다.
 

BNK부산은행을 비롯해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 등 지역 금융기관이 지역 재투자 차원에서 출연한 '모두론'은 1000억원 규모로 기존 금융지원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계층에 지원된다.


소상공인을 위한 각종 조세 부담 경감 방안도 구체화한다. 직·간접 피해자에게는 지방세 기한 연장, 징수·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유예 등 조처하고, '지방세 지원 120 상담센터'에서 피해 사업장·업체 지원 안내문도 발송하는 등 홍보를 강화한다.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체결한 '착한 임대인'에게는 재산세 감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 기준 마련과 세수 감소분 지원방안을 건의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를 위해 노란우산 공제 가입 장려금을 확대하고 1인 소상공인 대상 고용보험료와 산재보험료도 새롭게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 내 소비 진작을 위해 지역 화폐 '동백전' 발행 규모를 확대하고 10% 캐시백 지급 인센티브를 3월까지 연장한다.

지역 상공인을 위한 온라인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전통시장 구매를 촉진하는 배송 서비스 사업과 온라인 판매 플랫폼도 구축한다.
 

시가 운영하는 지하상가에 대해서는 관리비 한시적 감경과 사용료 납부 유예 조처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사회뿐 아니라 지역 경제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 의회, 유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경제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