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7.4℃
  • 구름조금울산 7.9℃
  • 맑음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9.3℃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8.4℃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5.9℃
  • 구름조금경주시 7.9℃
  • 구름많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일정 변경···도쿄올림픽 연기 대비

 

【 청년일보 】 세계육상연맹이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대비해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막일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세계육상연맹은 24일(한국시간) "우리 연맹은 이미 202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시점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대비한 움직임이다"라고 성명서를 냈다.

 

2020년 7월 24일을 개막일로 정한 2020년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성명서에 담겼다.

 

서배스천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은 전날(23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즉시 도쿄올림픽 개막을 연기해야 한다"고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이렇게 세계육상연맹은 한목소리로 '2020년 도쿄올림픽의 1년 뒤 개최'를 주장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2021년에는 세계수영선수권(7월 16∼8월 1일, 일본 후쿠오카)과 세계육상선수권(8월 7∼15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개최가 예정돼 있다.

 

두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예정대로 열리면 하계올림픽 개최 시점을 잡기 어렵다.

 

하지만 세계육상연맹이 "유진 세계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일찌감치 개최일 변경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2021년 올림픽 개최를 위한 난제 하나가 해결됐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