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1.7℃
  • 연무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5.3℃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5.2℃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21세기는 영양과잉의 시대

 

【 청년일보 】 먼 옛날, 인간은 수렵과 채집 생활을 하며 지냈다. 이 과정에서 인간은 필연적으로 활동량이 많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하버드 대학교 존 레이티 교수는 구석기 시대의 선조들은 하루에 매일 10~15km를 걸어 다녔다고 설명한다. 진화의 관점에서 인간의 생리는 매일 상당 수준의 활동을 하며 움직이는 맥락에서 진화하였다.

 

그러나 현대인의 삶은 어떨까. 21세기는 인간이 지구상에 등장한 뒤 가장 먹을 것이 풍족한 시대이다.

 

인간이라는 종이 살아가며 진화한 기간에 비해 100년은 너무도 짧은 시간이라 생각이 든다. 이처럼 갑작스럽게 식이가 변화하면서 인간에게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우리나라 성인 비만율 추이를 살펴보면 2005년 남성은 34.7%에서 2016년 42.3%까지 증가하였다. 거의 2명당 1명 꼴로 비만이라는 것이며, 미국은 우리나라보다 더욱 심각한 비만문제를 안고있다. 이의 원인은 많이 먹고 적게 움직이는 현대인의 생활이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의사들은 살이 찌는것의 80%가 식이와 관련되어 있다고 한다. 한국인은 기본적으로 쌀이 주식이기 때문에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높은 편이다. 정제 탄수화물(밀가루, 과자) 등은 지양하며 현미나 귀리와 같이 도정하지 않은 쌀, 혹은 도정된 쌀이라도 반찬을 골고루 곁들여 먹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러나 최근 한국의 식사도 많이 서구화 되며 다양한 포화지방과 총 칼로리 섭취량이 상당히 증가하였다. 이는 대사지방과 비만율을 높인다. 이러한 상황에서 활동량을 늘리는 것, 즉 운동은 더욱 더 중요해졌다.

 

미주리 대학교 의과대학 플랭크 교수는 사망률 감소는 20분의 운동에서 시작된다고 한다. 평소 활동량이 매우 적었던 사람은 어떤 운동을 하든, 아무리 약하게 하더라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의 3대 대통령이었던 토마스 제퍼슨은 강한 신체는 정신을 강하게 만든다고 하였다. 운동은 하기 싫고 힘들다는 선입견을 지우고 나면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21세기 현대인들은 늘어난 평균수명 만큼 건강한 삶의 질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1기 노승욱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