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4.0℃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6.0℃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그는...]50년간 국내 제약산업 발전에 공헌…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역사 속으로"

1973년 한미약품 창업한 후 48년간 일생 헌신...제약업계 발전에 일조
“신약 개발은 내 생명과 같아”…산업 경쟁력 확보 위해 R&D 투자 적극
임 회장 '남들이 가지 않는 길 외롭다. 그러나 창조와 혁신 있다" 강조
매출 1조원·대규모 기술 수출 등 대성과...국내 제약업계 발전에 ‘한 획’

 

【 청년일보 】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이자 한미약품 그룹의 창업주인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0세.

 

고인이 된 임 회장은 1940년 경기도 김포에서 태어났다. 중앙대 약대를 졸업한 뒤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약국’을 오픈하며 제약업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1973년 불과 33세라는 젊은 나이에 지금의 한미약품을 창립, ‘한국형 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지난 48년간을 쉼 없이 달려왔다.

 

그는 한미약품을 매출 1조원이 넘는 명실공히 국내 제약업계를 대표하는 회사로 키웠다. 한미약품은 유한양행, 녹십자와 국내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빅3사' 중 한 곳이다.

 

이 같은 결실에는 그의 제약산업에 대한 애정과 땀 그리고 비전 등 그의 일생이 밑거름이었다.

 

임 회장은 한미약품을 설립 한 후 주요 경영전략으로 특허가 만료된 오리지널 의약품의 제네릭을 판매하는 방식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이는 중장기적으로 볼때 생존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하고, 회사의 지속경영 안정화와 국내 제약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연구개발(이하 R&D)에 나서야 한다고 판단, 단기적으로는 개량신약을 개발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투 트랙 전략’을 병행해왔다.

 

실제로 임 회장은 "신약 개발은 내 목숨과도 같다'면서 신약 개발에 대한 열정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대부분의 국내 제약회사들이 매출의 5~7% 가량을 R&D 비용으로 지출할때, 한미약품은 10% 이상을 투자하며 신약개발의 의지를 키워왔다.

 

최근 10년간 한미약품의 R&D에 투자된 금액은 전체 매출의 20%에 가까운 수준에 달하는 등 신약 연구개발에 대한 의지를 더욱 높였다.

 

이 같은 투자와 노력은 결실로 이어지기도 했다. 꾸준한 R&D 투자는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개량신약 ‘아모디핀’, ‘아모잘탄’ 등을 개발하는 결과로 이어져 한미약품의 위상을 한단계 더 도약시킨 것은 물론 국내 제약산업 발전에 값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지난 2015년에는 한 해 동안 얀센, 베링거잉겔하임 등의 글로벌 제약사와 7억 달러(한화 약 8300억원) 규모의 대형 라이선스 계약 7건도 성사시킨 바 있다. 

 

물론 수차례 계약이 파기되고, 반환되는 과정을  겪기도 했으나, 임 회장은 전체 임원 회의에서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은 외롭고 힘들지만, 그 길에 창조와 혁신이 있다”며 도전의 끈을 놓지 않았다고 한다.

 

업계 관계자는 "한미약품의이 이뤄낸 결실은 국내 제약산업 발전에 일조하는 등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한미약품의 성공 비결을 지켜본 제약사들이 R&D 투자에 관심을 갖고 본격적으로 늘리고, 글로벌 시장으로의 시야를 넓기게 된 것도 한미약품의 성공사례가 본보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임 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 씨, 딸 임주현 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빈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 청년일보=안상준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