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완성차업계 임단협 지지부진…파업 가능성 등 상황 ‘악화’

 

【 청년일보 】완성차업계의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교섭이 10월 마지막 주에도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은 채 지지부진하게 진행되고 있다. 

 

한국GM노조는 잔업‧특근 거부 등의 투쟁을 시작했고, 나머지 완성차 노사도 파업 카드를 만지작 거리는 등 상황이 악화되면서 임단협 타결이 요원한 상황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지난 23일부터 잔업과 특근 거부 및 노조 간부들의 부평·창원 공장 등에서의 철야 천막 농성에 들어가는 등 임단협과 관련된 투쟁을 벌이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 22일 사측과 가진 19차 임단협 교섭에서 별다른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자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다음 대책위가 열릴 때까지 이 같은 투쟁을 벌이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일단 사측에 수정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지만, 인천 부평2공장의 신차 생산 물량 배정과 임금 인상·성과급 지급 규모 등에서 사측과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아 타결이 어려운 상황이다. 다음 교섭 일정도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에 한국GM 사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생산 손실에 이어 이번 노조의 쟁의행위 결정으로 추가적인 생산 손실을 야기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한국GM은 지난해 노조의 전면파업 3일과 부분파업 10일로 2만여대의 생산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아직 잔업과 특근 거부 수준인 데다 교섭이 진행 중인 상태여서 구체적인 생산 손실 규모를 따질 수는 없지만 이미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터라 충격파는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 노조는 오는 26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대책위 구성과 쟁의조정 신청 등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사실상 파업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당초 업계에서는 현대차의 임금 협상 타결이 기아차의 임단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 공장 신설 등의 쟁점에 가로막혀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노조는 인력 감축을 우려해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 공장을 사내에 만들라고 요구하는 한편 ▲잔업 30분 보장 ▲노동이사제 도입 ▲통상임금 범위 확대 ▲정년 연장 등의 요구안도 사측에 제시한 상태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 22일에도 9차 본교섭을 진행했지만 별다른 진척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19일 부산공장의 재가동 이후에도 아직 협상을 재개하지 않고 있다.

 

특히 다음달 초 노조 집행부 선거가 예정돼 있어 협상을 이어가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16일 중앙노동위원회가 노사 임단협과 관련한 쟁의 조정에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림에 따라 쟁의권을 확보했다.

 

다만 합법적으로 파업을 하려면 총회를 열고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야 하므로 당장 파업에 들어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완성차업계의 임단협 교섭이 난항을 거듭하자 코로나 여파로 글로벌 판매량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 생산까지 차질을 빚어 업황 침체가 더욱 깊어지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