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8.9℃
  • 흐림강릉 12.1℃
  • 흐림서울 11.0℃
  • 구름많음대전 9.5℃
  • 구름조금대구 6.1℃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8℃
  • 맑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11.1℃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5.7℃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SK그룹 8개사, 한국 최초 글로벌 환경 캠페인 'RE100' 가입

RE100 가입 신청,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100% 전력 조달' 계획 밝혀
최태원 SK 회장 강조 'ESG 경영' 가속화… SK 미래 경쟁력 강화 전망

 

【 청년일보 】 SK그룹 8개 관계사가 한국 최초로 'RE100'에 가입한다. 이번 가입으로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달 CEO세미나에서 미래 성장전략 중 하나로 강조했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중 환경 부문의 실행을 가속화한다.

 

RE100은 '재생에너지 100%'의 약자로,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것을 뜻한다.

 

영국 런던 소재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이 2014년 시작했으며 10월 현재 구글·애플·GM·이케아 등 전 세계 263개 기업이 가입했다.

 

SK에 따르면 SK주식회사,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실트론, SK머티리얼즈, SK브로드밴드,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8개 관계사가 오는 2일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한다. SK E&S, SK에너지, SK가스 등 가입 대상이 아닌 관계사는 자체적으로 RE100에 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회사 단위 가입 조건에 따라 이번에 가입은 못하지만, 글로벌 전기차 OEM 및 기관투자자의 요구를 감안해 RE100과 동일한 목표를 세우고 실행한다.

 

최 회장은 그동안 그룹의 사업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ESG를 지속 강조해왔다. 최 회장은 2018년 그룹 CEO세미나에서 "친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등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하라"고 언급했으며, 지난 10월 열린 CEO세미나에서도 "친환경 노력은 모든 관계사가 각자의 사업에 맞게 꾸준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 9월에는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축으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다.

 

SK 8개사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더 클라이밋 그룹의 검토를 거친 후 가입이 최종 확정된다. RE100 가입 후 1년 안에 이행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상황을 점검 받으며,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100%로 늘린다.

 

8개사는 향후 정부가 시행을 준비 중인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한국전력과 계약을 맺고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한국전력에 프리미엄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하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요금제' 등이 있다. 지분 투자도 주요 방법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분을 투자하면 재생에너지를 사용한 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SK그룹은 이번 가입으로 시장과 사회로부터 '글로벌 최고 수준의 ESG 실천 기업'이라는 신뢰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미국·유럽 등 글로벌 기업의 공급망 관리 강화에 대응하는 측면에서도 한 발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연합(EU)이 '탄소국경세’(탄소배출량이 높은 수입제품에 관세 부과)' 도입을 검토하는 등 국제사회는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해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우 국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RE100과 같은 저탄소, 친환경 경영의 도입은 필수적인 상황이다.

 

한편, SK그룹은 RE100 가입 이전부터 친환경 사업 및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SK E&S는 지난 9월 새만금 간척지에 여의도 크기(264만㎡·80만 평)의 태양광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발전 규모는 200MW에 달한다. SK E&S는 2030년까지 국내외 재생에너지 발전규모를 10GW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빌딩에너지 관리시스템(BEMS) 및 AI, 클라우드 등 New ICT 기술을 활용하여 소모 전력을 절감하고 있으며,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가 가능한 전국의 사옥 및 교환국사 옥상을 활용하여 재생에너지 발전도 적극 추진한다. SK건설은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경기 화성과 파주에 준공해 가동 중이다.

 

이형희 SK SUPEX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상기후 등 전 지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발생량을 줄이자는 친환경 흐름에 한국 기업 또한 본격 참여해 의미가 깊다"며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와 에너지 솔루션 등 신성장 산업 육성에도 작은 토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