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매출 상위 220개사, 이익 감소에도…"사회공헌지출은 증가"

사회공헌활동 대상·내용·방법 다양화…임직원 기획 프로그램 늘어
34개사, 세전 이익 적자…사회공헌활동은 '강행'
LG전자, 기부식단…반찬 감소 절감 금액만큼 기부금 조성
삼성전자, 스마트스쿨…디지털 교육 난감 학생에 스마트 기기 지원
협력사와 동반성장 중점…친환경 가치 실현·준법경영강화 앞서
"단기적 경영 성과보다 각사의 철학·비전·사회적 이슈에 더 영향"

 

【 청년일보 】 지난해 주요 기업들의 평균 이익이 감소했음에도 사회공헌 지출액은 늘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에 응답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 220개사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사회공헌활동 총지출은 2조 9천928억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평균 이익은 전년보다 48.1% 증발했지만, 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은 136억원으로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34개사(15.5%)는 세전이익이 적자였는데도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했다.

 

 

지난해 이들 기업의 세전이익 대비 사회공헌 지출 비율은 4.0%로, 지난 2009년(4.8%)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매출에서 사회공헌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0.2%로 지난 2011년(0.26%)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전경련은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 특징을 '뉴(New) 5W1H'로 정리하고, 기업 사회공헌의 주체·시기·대상·내용·방법·목적 등이 전통적 프로그램과 다른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임직원이 직접 기획하는 프로그램이 늘었고, 임직원 참여도를 높이도록 근무시간을 활용하거나 집에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기획되는 등 기업 사회공헌활동의 대상과 내용, 방법 등도 다양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단순 현물 기부를 넘어 노하우 전수 등 무형적 가치를 나누고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하는 사례도 증가했다.

 

사회문제에 대한 기업 관심이 커지면서 환경과 지역사회 발전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전년 대비 각각 3.0%, 3.6%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LG전자가 지난 2011년부터 직원식당에서 운영한 '기부식단'을 대표적 예로 꼽았다. 기부식단은 직원 식단의 반찬을 줄여 절감된 금액만큼 기부금을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정보 접근성이 낮고 디지털 교육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자사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고 교육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스쿨'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12~2019년 전 세계 스마트스쿨 수혜자는 382만명에 이른다.

 

또 기업들에 사회공헌 외 기업활동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가장 중점을 둔 분야를 물으니 '협력사와의 동반성장'(23.9%)이라는 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생산활동 내 친환경 가치 실현'(20.9%)과 '준법 경영 강화'(20.9%) 등의 순이었다.

 

 

또 질문에 답한 113개사의 86.2%는 거래 투명성 확보·협력사 경쟁력 강화 지원 등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기업들은 사회공헌 비용 지출에 있어 단기적 경영 성과에 영향을 받기보단 각 사의 철학과 비전, 사회적 이슈에 더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