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5℃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8.3℃
  • 흐림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3.3℃
  • 구름조금울산 18.7℃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19.7℃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0℃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2.8℃
  • 맑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영끌·빚투족 대출 이자 어쩌나"...은행 신용·주담대 금리 오름세

신용대출 금리 반면만에 0.6%p...주담대도 0.1%p 상승
보금자리론 금리 2.15%~2.25%...0.1%p 인상
기존 신용대출자도 3·6개월마다 오른 금리 적용...이자 부담 증가

 

【 청년일보 】 시장 금리 상승과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용대출 규제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의 여파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등 투자를 위해 은행 빚을 졌거나 질 예정인 소비자들의 부담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의 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59∼3.65%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하단이 0.6%포인트 뛴 수치다.

 

신용대출 금리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오르는 추세에 있다.

 

4대 은행의 25일 기준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코픽스 연동)는 연 2.34∼3.95%다. 역시 작년 7월 말(2.25∼3.95%)보다 최저 금리가 0.0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에 반영되는 수신 금리 종류에는 은행채 등의 금리도 포함되는 만큼 역시 시장 금리 상승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는 2.63%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2월(2.59%)보다 0.04%포인트 오른 것이다. 이 상승폭은 2019년 11월(0.09%포인트) 이후 최대 기록이다. 보금자리론 금리가 2.15%에서 2.25%로 0.1%포인트 인상된 영향이 컸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은행의 대출 금리 상승은 금융채 금리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신용대출 금리가 은행채 6개월·1년물 등 금융채 단기물 금리를 지표(기준)로 삼기 때문이다.

 

최근 국고채 10년물 등 장기 금리가 경기 개선이나 인플레이션 기대 등을 반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설 만큼 꽤 올랐다. 단기물의 경우도 상승 폭이 장기물만큼은 아니지만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신용대출 지표금리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은행채 1년물(AAA·무보증) 금리는 작년 7월 말 0.761%에서 지난 26일 현재 0.856%로 반년 만에 0.095%포인트 뛰었다.

 

다만 신용대출 지표금리의 0.1%포인트 상승만으로 0.6%포인트에 이르는 신용대출 금리 인상 폭을 모두 설명할 수는 없다. 나머지 금리 상승분은 지난해 10월 이후 금융당국이 '신용대출 조이기'에 나서면서 은행들이 우대금리 폭이 크게 줄어든 이유에서 찾을 수 있다.

 

신용대출 금리는 기준(지표)금리에 거래실적 등을 반영한 우대금리를 빼고 정해지는데, 지난해 말 은행들은 신용대출 규제의 수단으로써 우대금리를 0.5%포인트 이상 줄인 바 있다.

 

그러나 대출 금리 상승은 신규 차주(돈 빌리는 사람)뿐 아니라 이미 대출을 받은 기존 차주들에게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도 약정에 따라 3개월, 6개월 단위로 현시점의 기준금리를 적용받는 경우가 많다"며 "신용대출로 2억원을 빌렸는데 금리가 0.5%포인트 올랐다면, 연간으로는 100만원이나 이자가 늘어나는 셈"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눈에 띄게 더뎌진 데는 증시 정체 등뿐 아니라 금리 상승도 적지 않게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은행권의 분석이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25일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135조2천390억원)보다 오히려 643억원 줄어든 135조1천747억원으로 집계됐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