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5℃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3.5℃
  • 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1.4℃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0.4℃
  • 맑음강화 7.2℃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6℃
  • 구름조금거제 6.6℃
기상청 제공

“국내 청록수소·고체탄소 시장 진출”...SK, 美 모놀리스와 ‘맞손’

합작법인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양사 경영진 만나 협력방안 논의
SK 수소사업 역량·모놀리스 기술력 결집...국내 친환경 원료 시장 공략

 

【 청년일보 】 투자전문회사 SK가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상업화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Monolith)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국내 청록수소 및 고체 탄소 시장 진출에 나선다.

 

SK는 장동현 사장과 모놀리스社 로브 핸슨(Rob Hanson) CEO 등 양사 경영진이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청록수소는 메탄이 주성분인 천연가스를 고온의 반응기에 주입해 수소와 고체 탄소로 분해해 생산되는 친환경 청정 수소다.

 

청록수소는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아 블루 수소 생산 시 탄소 포집·저장(CCUS) 공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고, 그린 수소에 비해 적은 전력량으로도 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에 블루 수소에서 그린 수소로 넘어가는 전환 과정의 전략적 대안으로서 가치가 크다.

 

SK는 수소사업 밸류체인에 청록수소 포트폴리오를 추가함으로써 수소사업 로드맵 실행력을 한층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동현 사장은 “SK와 모놀리스는 수소 사업 공동 파트너로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청록수소를 SK 수소 생산 포트폴리오의 한 축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탄소제로 고체탄소 사업 개발도 공동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브 핸슨 모놀리스 CEO는 “글로벌 수준으로 청정 수소 생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SK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국내외 파트너와의 협력과 과감한 투자를 바탕으로 블루수소, 청록수소 등 다양한 형태의 수소생산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통합 운영하는 글로벌 1위 수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