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5.6℃
  • 구름많음울산 9.5℃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6.2℃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안산서 검찰 호송 중 도주한 20대 자수

도주 하루만에 자수

 

【 청년일보 】검찰 호송 과정에서 수갑을 찬 채 도주한 20대가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26)씨가 전날 오후 9시 40분께 안산상록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6시 10분께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폭행 혐의로 검찰 수배 대상에 오른 사실이 확인돼 검찰로 호송되는 과정에서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으나, 이후 재판 과정에 출석하지 않아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A씨는 자신을 데리고 나온 경찰관이 신분증을 가지러 간 사이 수원지검 안산지청 소속 호송팀원 2명을 밀치고 도망쳤다. 그의 손에는 수갑이 채워져 있었다.


A씨는 경찰서에 와있던 지인의 차를 타고 도주한 뒤 절단기로 수갑을 훼손해 반월저수지 인근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이후 택시와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화성시, 안산시 일대를 배회하다가 주변 지인을 통한 자수 권유 등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박을 느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는 사실에 겁이 나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도주하는 동안 별다른 범죄 행적은 없다"며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도피를 도운 사람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