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8.5℃
  • 구름조금대구 8.8℃
  • 구름조금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12.6℃
  • 흐림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7.3℃
  • 흐림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인텔, 시간외 거래 주가 급락…3분기 실적 기대 이하

매출액, 반도체 부족에 예상치 하회한 181억달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사태 내년부터 점차 개선"

 

【 청년일보 】 미국 반도체 회사 인텔은 21(현지시간) 3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대비 5% 증가한 192억달러(약 22조6천억원)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순이익은 68억달러(약 8조1천억원)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로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매각한 금액을 제외한 조정 매출액은 181억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182억달러를 하회한 금액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의 청소년 게임 시간 규제로 서버용 반도체 매출이 감소하고 부품 부족으로 컴퓨터 출하도 압박을 받는 상황을 고려하면 양호한 실적을 거두긴 했지만, 투자자들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정규 거래에서 1.14% 상승했던 인텔 주가가 시간 외 거래에서 8.79% 급락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서버용 프로세서를 판매하는 '데이터센터 그룹'의 매출액은 65억달러로 작년동기 대비 10% 증가한 반면, PC용 반도체가 포함된 '클라이언트 컴퓨팅 그룹'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한 97억달러를 기록했다.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는 반도체 부족 현상과 관련해 "현재 최악의 상황이지만 내년부터 매 분기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2023년까지 수요 공급이 균형을 잡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 청년일보=나재현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