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9℃
  • 서울 26.1℃
  • 흐림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7℃
  • 흐림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7.3℃
  • 흐림고창 30.9℃
  • 천둥번개제주 26.7℃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8.0℃
  • 흐림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외국인 5개월째 주식은 '팔고' 채권은 '사고'

미국·아일랜드·호주 등 4200억원 가량 순매도
채권은 3 조 4360 억원 매수…보유액 연속 경신

 

【 청년일보 】 외국인이 지난달에 국내 주식시장에서 4000억 원 이상 매도하며 5개월 째 순매도세를 유지했다.

 

금융감독원이 13일 발표한 '6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42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조 5000억원, 아일랜드가 5000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호주계는 4000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영국은 1조 7000억원, 케이맨제도는 8000을 순매수했다. 싱가포르는 7000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외국인 보유 국내 상장 주식은 지난달 말 기준 지난달 대비 21조원 증가한 541조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가총액은 30.9%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역별 상장주식 보유액은 미국이 226조 9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1.9%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58조 5000억원(29.3%), 아시아 71조 7000억원(13.2%), 중동 21조 1000억원(3.9%) 등이었다.

 

반면 외국인은 최근 채권시장에서는 3조 4360억원어치 상장채권을 매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부터 6개월 연속 채권 순투자 행진을 지속하며 매달 역대 최다 보유액을 경신하고 있는 중이다.

 

지난달 말 외국인의 상장채권 총 보유액은 146조 6000억원(상장잔액의 7.4%)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3조 3000억원), 미주(600억원)에서 순투자가 이뤄졌으며 중동(-3천억원), 유럽(-3천억원)에서는 순회수가 나타났다.

 

한국의 재정 건전성이나 신용도 대비 국채 금리 등이 높은 것이 투자 요인으로 해석된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