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2.8℃
  • 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4.7℃
  • 대구 25.4℃
  • 흐림울산 26.7℃
  • 광주 25.4℃
  • 흐림부산 25.2℃
  • 맑음고창 26.1℃
  • 흐림제주 28.9℃
  • 흐림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한국당, "밀실 야합·세금도둑"···철야농성 강력 투쟁

 

【 청년일보 】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군소 야당들의 내년도 예산안 강행처리를 비난하면서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의 농성을 이어갔다.

 

한국당 의원 60여명은 예산안 강행처리 직후인 전날 밤부터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농성을 했으며, 이날 오전에는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황교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열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며 "오늘 예정된 조세·세입 관련 각종 법안들, 비쟁점 법안들, 또 처리될지도 모르는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분명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새벽에 내놓은 입장문에서 "모든 절차를 짓밟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밀실야합 예산 날치기는 바로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선거용으로 막 퍼주는 예산을 국민이 보고 분노할 것이고,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해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들을 어제 예산안보다 더 악하게 강행 처리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당은 의원들을 소속 상임위원회별로 3개 조로 나눠 본회의장 안에서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의원들은 규탄대회 발언 도중 "밀실야합 날치기", "세금도둑 강력 규탄", "문희상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철야농성을 한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예산안 처리를 밀어붙인 여야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겨냥, "바른미래당이 이런 모습으로 바른미래를 논할 수 있나, 이런 세금 도둑질이 대안신당이 말하는 대안인가, 이러고도 정의당이 정의를 말할 자격이 있나"라고 적었다.

 

장 의원은 "군소 정당들은 자신들의 생존을 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민주당은 정권연장과 안위를 지켜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강행을 위해 세금 도둑질을 서슴없이 자행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