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6℃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15.9℃
  • 흐림대전 15.2℃
  • 대구 15.2℃
  • 울산 17.0℃
  • 광주 14.4℃
  • 부산 16.8℃
  • 흐림고창 14.7℃
  • 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3.2℃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이스타항공-제주항공, 매각 무산 놓고 치열한 법정다툼 예고

“정리해고 제주항공 탓”…주식매수 이행 청구에 이어 손배소도 검토
제주항공, 이스타홀딩스 상대로 255억원 계약금 반환 소송 준비 중

 

【 청년일보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이 치열한 법정다툼을 벌이는 등 이스타항공 매각 불발에 대한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이스타항공은 자사의 인수·합병(M&A)을 포기한 제주항공에 대해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을 낸 데 이어 ‘손해배상 청구 소송’까지 제기할 것을 시사했고,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를 상대로 255억원의 계약금 반환 소송을 검토 중이기 때문이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조만간 제주항공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 M&A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주항공의 요구대로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 이른바 ‘셧다운’으로 인해 매출이 발생하지 않아 결국 임금체불이 발생하고 회사가 현재와 같은 벼랑 끝 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주장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최근 입장문에서 “미지급임금은 인수합병을 추진했던 제주항공의 셧다운 요구와 매출 중단이 직접 원인”이라며 제주항공 요구에 따른 영업 중단, 매출 동결이 없었다면 지금과 같은 상황까지 내몰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지난 17일 제주항공을 상대로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을 낸 바 있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측은 이스타항공이 재매각을 추진하는 것은 결국 계약이 해지됐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이스타항공의 주식매수 이행 청구는 모순된 행동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이스타항공측은 제주항공에서 주식매수 이행을 거절하고 있어 이행소송을 제기했다는 입장이다. 제주항공이 채무불이행(이행 거절) 상태이기 때문에 이스타홀딩스 측에서 주식매매계약(SPA)을 해지할 수 있는 권리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를 상대로 계약금 115억원과 대여금 100억원 등 총 225억원의 반환 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의 법정 공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의 책임을 거론하고 나선 것은 최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와의 갈등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업계 안팎의 분석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