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맑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2.3℃
  • 맑음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1.5℃
  • 흐림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2.3℃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조국 측, 내일 정의당 방문…각종 의혹 소명

정의당, 준비단 소명 듣고 결정…"정식 인사청문회 열어 검증해야"

 

 


【 청년일보 】 정의당이 이르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여부를 판정하는 이른바 '데스노트'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직접 설명한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접견은 비공개로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22일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딸과 웅동학원 소송,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소명요청서를 보냈다.

 

이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직접 정의당을 찾아 소명을 하는 만큼 이르면 이날 '데스노트'에 대한 정의당의 최종 입장이 정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굉장히 관심이 많은 사안인 만큼 최대한 빠르게 진행하자는 기조"라며 "다만 판단이 내일 내려질지 확정된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준비단의 해명을 들어본 후 추가 소명 요청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이 26일을 청문회 일정 합의 시한으로 못 박고 합의 불발 시 '27일 국민 청문회' 카드를 꺼내 든 것에 대해선 "정의당과 논의된 바가 아니라 고려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