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9.7℃
  • 연무서울 13.2℃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7.9℃
  • 구름조금광주 16.5℃
  • 맑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4.3℃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조국 청문회 정치권 대치 지속...與 "26일까지 일정합의 안하면 국민청문회"

한국당·바른미래·평화, '조국 불가' 거듭주장…정의, 이르면 내일 '데스노트' 판단

 

【 청년일보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각종 의혹과 인사청문회 일정을 놓고 정치권은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먼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정 합의 불발시 '국민 청문회'를 열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린 시한(26일)을 맞아 인사청문 정국의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다만 9월 초 '사흘 청문회'를 주장한 자유한국당이 탄력적 협의 가능성을 거론하고, 8월 말 이전 청문회를 고수했던 민주당도 '9월 초 하루 청문회'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 조만간 일정이 전격 합의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향한 '가짜뉴스' 정치공세를 멈추고 청문회 일정 합의에 응하라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한 소명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정면돌파' 기조를 더욱 굳히는 모습이다.


조 후보자가 지난 23일 사모펀드·웅동학원의 사회 환원 약속에 이어 이날 딸 관련 의혹에 '송구하다'며 사과 입장을 밝혀 민심 이반 우려가 많이 불식됐다고 민주당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민주당은 '국민 청문회' 카드로 한국당을 더욱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청문 일정 합의가 되지 않으면 우회적으로라도 국민청문회를 열어 의혹 소명의 장을 마련하겠다며 한국당에 엄포를 놓은 상태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상 청문회 개최 시한인 이달 30일까지 조 후보자 청문회를 끝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여야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일인 9월 2일 청문회 개최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한발 물러섰다.


반면 한국당은 '9월 초 3일간 청문회'를 강조하면서 '조 후보자 때리기'에 더욱 주력했다.


한국당은 특히 민주당이 추진하는 국민청문회를 편법인 '가짜청문회'로 규정하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후보직 사퇴를 할 줄 알았는데, 이제는 청문 조사를 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며 "국민청문회는 국민을 속이고 얕잡아 보는 것으로, 많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3일간의 청문회가 꼭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원내 3당인 바른미래당은 '이틀 청문회'를 중재안을 꺼내들었다.


다만 민주당은 이틀 이상의 청문회는 받을 수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일단 민주당과 한국당이 그동안 고수한 청문회 일정에서 각각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여 26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또는 법사위 간사 간 회동에서 청문회 일정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불가론'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입으로는 사회를 말하면서 철저히 자신과 가족과 자기 자식만을 위해 살아온 사람"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하고 조 후보자는 검찰 조사에 순순히 응하게 해야 할 것이다. 그게 마지막 도리이고 출구"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도 논평에서 "집에서 새는 '조국 바가지'로 개혁하지 마라"며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 결단을 촉구했다.


다른 야당과 달리 조 후보자에 대해 신중론을 펴온 정의당은 2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소명을 듣고 조 후보자의 부적격 여부를 판정하는 '데스노트'에 대한 최종 판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 청년일보=신화준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