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4·7 재보선] "모든 것 받아들인다"...박영선, 김영춘 승복

 

【 청년일보 】 7일 재보선 개표 초반 국민의힘 후보에 큰 표차로 뒤진 것으로 나타나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패배를 인정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저녁 재보선 개표가 진행되던 중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겸허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이면서 가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 여러분에게 겸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을 향해서는 "끝까지 응원해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박 후보는 향후 진로와 패배 원인 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김영춘 후보도 부산 부산진구의 선거사무소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는 입장을 냈다. 김 후보는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여기까지 하겠다"고만 답변하고 자리를 떴다.

 

한편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김종민 신동근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7일 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현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5월 둘째 주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조기에 진행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비공개회의에서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스스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총사퇴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 대표 직무대행은 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 최고위원들이 사퇴 방안에 반대하면서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새 원내대표 중심으로 비대위를 꾸려 새 지도부가 구성될 때까지 당을 관리한다는 구상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 사퇴로 리더십에 공백이 생기면 집권 여당으로 질서 있게 위기를 수습하면서 국정을 뒷받침하기 어려워진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