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4.8℃
  • 맑음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19.7℃
  • 맑음광주 24.1℃
  • 구름조금부산 20.5℃
  • 맑음고창 18.9℃
  • 구름조금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與 지도부 전원 사퇴...원내대표·당대표 선거 조기실시

 

【 청년일보】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총사퇴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8일 입장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회견에는 김종민 노웅래 양향자 박성민 염태영 신동근 박홍배 최고위원이 함께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되는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다짐하며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김 대표 대행은 "민주당 내부의 불철저함을 혁파하는 것으로 성찰과 혁신을 시작하겠다"며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에 철저한 성찰과 혁신으로 응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됐다고 할 정도로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의 기준을 높이겠다"면서 "당의 혁신 노력과 함께 집권 여당의 책무도 흔들림이 없이 수행하겠다. 코로나 방역과 경제·민생 회복에 한치의 소홀함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