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4·7 재보선] 野, 서울·부산시장 선거 압승...요동치는 대선정국

【 청년일보 】7일 치러진 재·보궐선거 출구조사에서 오세훈,박형준 두 후보의 압승이 예측된 가운데 초반 개표에서도 크게 앞서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일찌감치 패배를 인정했다.

 

공휴일이 아니었음에도 투표율이 서울 58.2%, 부산 52.7%를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지난해 총선에 이르기까지 지난 5년간 전국 단위 선거에서 4연승을 거뒀지만 이제는 정권 재창출에 비상이 걸렸다.

 

민주당은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다시 보수 정당에 서울시장 자리를 내주고, 2018년 어렵게 처음 깃발을 꽂은 부산시장 자리마저 4년 만에 빼앗기게 됐다.

 

◆국민의힘 정권교체의 기대감 상승...민주당 정권재창출 비상

 

민주당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이 원인이 된 이번 선거는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집값 급등, 급격한 부동산 세금 인상으로 민심이 크게 악화된 상황에서 치러졌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3기 신도시 투기 사건은 이런 여론에 불을 질렀고, 여기에 여권 인사들의 부동산 '내로남불' 행태가 더해지며 정권심판론이 크게 작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노선과 전열을 재정비하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야권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것이 승인으로 작용했다.

 

민주당은 야당 후보의 내곡동, 엘시티 등 부동산 비리 의혹을 부각하는 동시에 부동산 실정을 읍소했지만 성난 민심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재보선 참패로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의 위상이 흔들리면서 대권구도도 격랑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당내 1강 주자인 이재명 지사의 독주 체제가 강화되거나, 오히려 정세균 국무총리 등 제3후보의 활동공간이 넓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대선을 11개월 앞두고 전국 단위 선거에서 참패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권력누수 현상이 빚어지고 당청 간 거리두기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번 승리가 국민의힘 후보 개인이나 당의 경쟁력 때문이라기보다는 압도적인 정권 심판 여론에 힘입은 결과란 점에서  여당의 재정비, 야권의 정계 개편 상황이 대선 결과를 좌우할 것이란 전망에 방점이 놓인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