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10.5℃
  • 흐림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3.6℃
  • 맑음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6.2℃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어제의 특징주] 카카오, 온라인 플랫폼 규제 강화 우려에 급락…동양피스톤, 수소비전 발표 소식에 상한가 外

 

【 청년일보 】 카카오의 시장 독점 논란을 거론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 불공정거래 규제 방안이 공론화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카카오·네이버 등 인터넷 관련주의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수소비전 2040 발표에 동양피스톤의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중국 실리콘 가격의 상승에 HRS의 주가가 동반 급등했다.

 

◆ 카카오, 온라인 플랫폼 규제 강화 우려에 급락

 

카카오·네이버 등 인터넷 관련주의 주가가 약세를 보임.

 

8일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만5500원(10.06%) 하락한 13만8500원에 거래를 마감. 네이버도 전 거래일 대비 3만5000원(7.87%) 하락한 40만9500원에 거래를 종료.

 

더불어민주당에서 카카오의 시장 독점 논란을 거론하는 등 온라인 플랫폼 불공정거래 규제 방안이 공론화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

 

앞서 전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입점 업체에 대한 지위 남용과 골목 시장 진출, 서비스 가격 인상 시도까지 카카오의 행보 하나하나가 큰 우려를 낳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러한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혁신 기업을 자부하는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밝힘.

 

최근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다른 택시 앱 이용을 권유한 카카오T 가입 택시기사들에게 제재를 가하면서 시장 독점 논란을 촉발한 바 있음. 국회에는 온라인 플랫폼의 불공정 거래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들이 계류 중.

 

◆ 에이비온, 코스닥 이전 상장 첫날 공모가 하회

 

에이비온이 코스닥시장 이전 상장 첫 날 약세를 보임.

 

8일 에이비온은 공모가 대비 7.6% 낮은 1만5700원에 거래를 마침. 시초가는 공모가 1만7천원 대비 1.2% 낮은 1만6800원에 형성.

 

에이비온은 이날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했음. 지난 8월 30~31일 진행한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 31.3대 1의 낮은 경쟁률을 기록.

 

에이비온은 항암치료제와 희귀질환치료제에 주력하는 신약 연구개발 업체. 이번 공모를 통해 약 387억원을 조달.

 

공모 자금은 주요 파이프라인인 'ABN401’, ‘ABN101’의 임상시험 및 개발에 주로 활용할 계획. 연구개발비 및 운영자금, 연구센터 건설 투자 등에도 사용 예정.

 

◆ 코오롱플라스틱, 실적 개선 기대감에 급등

 

코오롱플라스틱이 급등세를 보임.

 

8일 코오롱플라스틱은 전 거래일 대비 2350원(23.15%) 상승한 1만2500원에 거래 종료.

 

앞서 증권가는 코오롱플라스틱에 대해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을 보임.

 

지난 2일 신한금융투자는 실적 확대와 전기차·수소 소재 기대감이 부각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목표주가를 1만1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

 

이진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184억원, 10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8%, 27% 오른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며 "원재료와 운임이 상승했지만 판가도 오르면서 실적도 계속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언급.

 

◆ HRS, 중국 실리콘 가격 상승에 동반 급등

 

HRS 주가가 상승세.

 

8일 HRS는 전 거래일 대비 1180원(16.93%) 상승한 8150원에 거래를 마침.

 

이는 중국의 실리콘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해석.

 

한국무역협회 베이징 지부는 중국경제망 보도를 인용해 “올해 들어 정책적 혜택 및 수요 증가로 중국 내 실리콘 가격이 연초의 톤당 8만 위안에서 최근 20만 위안으로 150% 이상 상승했다”며 “실리콘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은 실리콘 웨이퍼 업체 두 곳의 가동률 회복과 생산능력 확대로 수요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힘.

 

업계 관계자는 "실리콘 사업은 실리콘 원재료 가격 상승과 판가 전가가 동시에 일어나면서 2018년 상승 시점보다 가파른 속도로 마진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언급.

 

 

◆ 동양피스톤, 수소비전 발표 소식에 상한가

 

동양피스톤이 장 초반 급상승해 상한가를 달성.

 

8일 오전 10시41분 기준 동양피스톤은 전 거래일 대비 2270원(29.99%) 상승한 9840원에 거래됨.

 

동양피스톤 주가 상승은 전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수소비전 2040 발표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

 

자동차 엔진용 피스톤 제조기업인 동양피스톤은 현대차와 수소전기차 연료전지부품 판매 공급계약을 체결.

 

동양피스톤은 내연기관용 엔진피스톤을 전문적으로 생산, 판매하는 피스톤 전문기업. 오리엔스를 인수해 국내 1위 피스톤 업체로 등극, 중국과 멕시코 현지법인에서 피스톤을 생산.

 

친환경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 및 사업다각화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우신공업 수소연료전지자동차용 인클로저 및 매니폴드 블록 사업 양수계약을 체결.

 

◆ S-Oil, 정제마진 개선에 강세

 

S-Oil 주가가 이틀째 강세를 보임.

 

8일 오후 2시49분 기준 S-Oil은 전 거래일 대비 4200원(4.42%) 오른 9만9300원에 거래됨. 전일 3% 상승한 데 이어 이틀째 강세를 이어가는 모습.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S-Oil에 대해 최근 정제마진 개선세가 뚜렷해 주가 상승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저점 매수 구간으로 보인다고 평가.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등·경유 마진이 연중 최대치를 기록하며 아시아 정제마진 최대치(배럴당 5.7달러) 경신을 견인 중으로 연말~연초 뚜렷한 정제마진 개선세를 전망하며 이를 감안한 저점 매수를 권한다"고 언급.

 

◆ 아모레퍼시픽, 중국 시장 경쟁 심화로 1월 이후 최저치 기록

 

아모레퍼시픽이 8일 주식시장에서 10% 가까이 급락하며 약 8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

 

이날 아모레퍼시픽은 전 거래일 대비 2만1000원(9.25%) 하락한 20만6000원에 마감. 이는 종가 기준 지난 1월 12일(20만3천원) 이후 최저치.

 

외국인이 398억원을 순매도하며 사흘 연속 매도 우위를 보임. 기관도 228억원을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은 644억원을 순매수.

 

아모레퍼시픽은 중국 시장에서 경쟁 심화로 마케팅 등의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면서 수익성에 대한 우려 제기.

 

업계 관계자는 "중국 시장에서 다른 수입 화장품 대비 경쟁력이 약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대두됐다”고 밝힘

 

앞서 아모레퍼시픽이 지난 2분기 예상을 밑도는 실적을 발표하면서 증권사들은 목표주가를 줄줄이 하향 조정.

 

◆ 코오롱글로벌, 수소사업 본격화 소식에 급등

 

코오롱글로벌이 수소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소식에 급등.

 

8일 코오롱글로벌은 전 거래일 대비 3500원(14.08%) 상승한 2만8350원에 거래 종료.

 

이날 코오롱그룹은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주도할 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 행보에 나서기로 결정.

 

코오롱글로벌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등과 함께 수소경제는 이미 우리 앞에 현실로 다가왔다"며 "오는 2030년까지 수소사업 전반의 매출 1조원 목표를 달성해 핵심소재부품기업으로 위상을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언급.

 

【 청년일보=나재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