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7℃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0℃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8.5℃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다가오는 총선···청년이라는 짙은 그림자

 

 

【 청년일보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석 달 남짓 남은 가운데 각 정당들은 청년층 영입에 매진하는 모양새다.

 

각 정당들은 지난해부터 '청년인재 영입'을 천명하며 청년층 표심 잡기에 주력 했다. 하지만 영입한 2030 인재들에 대한 검증성과 각 정당대표들의 진정성 등이 문제가 되면서 "정작 청년을 위한 인사"인지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는 최근 JTBC의 '한국 정치, 무엇을 바꿔야 하나' 토론자리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토론장에 참석한 20대 패널은 조국 사태를 두고 "민주당의 적폐 청산 가치가 바뀐 것이 아닌 지"라며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물음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서 이 국회의원은 "각 당에 비례공천을 청년으로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적폐 청산에 대한 명쾌한 해답은 내놓지 못한 채 청년층을 위한 정치만 고집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약속한 자유한국당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 논란 이후 주춤한 상태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8일 인재영입 환영식을 개최하고 영입인사 2명을 소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다섯 번째 영입인사로 '청년 소방관' 오영환(31)씨를 새롭게 영입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기자회견에서 오씨는 오 씨는 "조국 자녀 입시 문제, 당시 학부모들 관행"이라며 반발 여론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이같은 '조국사태 인식'이 청년층의 주된 인식과 괴리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0대 청년층은 특히 조국 정국 당시 수차례 이뤄진 '데일리안 여론조사'에서 가장 보수적이라는 60대를 제치고 조 전 장관에 대해 가장 부정적인 평가를 내려온 세대다.

 

지난해 8월 셋째주 조사에선 20대의 39.9%가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으로 "전혀 적합하지 않다"고 답했고, 8월 넷째주 조사에서는 "부적합하다"는 응답히 54.1%까지 올랐다. 이어 9월 여론조사에서도 '조 후보자가 자진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20대 응답의 58.2%를 기록해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게 조사됐다.

 

30대 역시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혐의가 알려지면서 8월 한 달에 걸쳐 '부적합하다'는 응답이 39.3%에서 47.9%까지 올라 '적합하다'는 여론을 눌렀었다.

 

조 전 장관은 같은달 결국 '서울대생들이 뽑은 부끄러운 동문상'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조 장관은 2·3위를 기록한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압도적 표차로 누르며 90%에 가까운 표를 받았다.

 

'청년'을 대표해 영입된 이들이 정작 청년 문제나 청년 정책에 대한 고민은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당이 조국 사태로 떠난 '이남자(20대 남자)'의 표심을 잡기 위해 무늬만 보고 이들을 데려온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이들은 실제로 영입 기자회견에서 받은 '청년 정책' 관련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못하거나 되묻는 모습을 보였다.

 

청년인재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정의당도 이달 7일 '18세 청소년 입당식'을 열고 예비당원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공식 입당한 만 18세 예비당원은 54명이다. 정의당은 앞서 청년을 비례대표 1번으로 먼저 배치하고, 당선권 20%를 청년으로 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심 대표는 "여러분들이 생애 첫 정당으로 정의당을 선택한 데 대해 정말 가슴이 벅차고 기쁘다"며 "만 18세 청년들의 정치진입은 시대교체를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국 사태'에 침묵으로 일관한 바 있는 심 대표에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누구보다 청년을 대변하고 약자의 편에 서서 정의를 외치지만, 정작 중요 사항에는 침묵하는 기성세대의 정치는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마침표를 찍길 기대한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