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14.9℃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2.3℃
  • 제주 17.9℃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1℃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수해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당정 "적극 검토"

긴급 당정협의회...강남구 대규모 지하저류 시설 설치

 

【 청년일보 】정부와 여당은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수해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또 전국적으로 배수펌프를 합동 점검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TF) 결성을 통해 차후 재해 상황에도 적극 대비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민의힘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총리실·금융위원회·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 등 수해대책 관계 부처 관계자들과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당정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지난 8∼9일 수도권 집중호우로 수해지역의 신속한 응급복구와 피해자 지원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해 복구계획 수립 전이라도 기재부에선 긴급복구수요에 대해 긴급 지원하고, 또 요건에 맞는다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아울러 양천구 신월동 빗물저류시설(대심도 터널)과 같은 대규모 지하저류 시설을 강남구 등에도 신속히 설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 원내대변인은 여당이 이같은 대심도 배수시설 관련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했고, 정부에서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예전에 추진해서 양천구 신월동에는 배수펌프가 완공돼 있다. 이번 수해에서도 양천구는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며 "이런 대심도 배수시설을 서울에서 필요한 지역 곳곳에 설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서울 지역에서 강남구처럼 저지대인 곳을 파악해서 그런 부분에 추가로 (설치를) 할 것인지를 정부와 지자체가 서울시와 협의해서 정해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향후 전국적으로 배수펌프를 점검할 수 있는 TF를 만들어 재해 상황에 선제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반지하 세입자에 대한 주거지원 대책도 확충한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폭우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이 참변을 당한 현장을 방문해 하천관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대책 마련을 주문한 바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