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2.7℃
  • 맑음대전 0.0℃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조금부산 3.6℃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지속가능한 경제 구축"...대한상의 "순환경제 해법"

산자부·삼일PwC 공동개최...ESG 경영 포럼 개최

 

【 청년일보 】 기후 위기와 자원 고갈 위험에 직면한 기업들이 순환경제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새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제언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산업통상자원부, 삼일PwC와 공동으로 5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연 '제11차 대한상의 ESG 경영 포럼'에서 순환경제 등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현안과 시사점을 논의했다.

 

순환경제는 원료, 생산, 사용, 재자원화 등 제품 순환 과정에서 자원의 이용 가치를 극대화하는 새로운 경제 체제다.

 

'순환경제 국내외 동향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고운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은 "기후 위기와 자원 고갈 문제는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핵심 문제이자 현재 우리 기업들이 당면하는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원을 재활용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과 원자재 확보를 모두 이룰 수 있는 순환경제를 기업들이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순환경제는 제품의 생산, 소비, 폐기 전 과정을 다루기에 탄소중립의 현실적인 해결방안이라 할 수 있다"며 "폐플라스틱, 폐배터리 등 재활용 산업도 향후 엄청난 규모로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에는 탄소배출 감축과 새로운 시장 개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순환경제가 산업의 표준도 바꾸고 있다"며 "재생 원료를 사용하지 않으면 글로벌 공급망에서 퇴출당할 수 있기에 정부와 산업계가 협력해 고품질 재생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토론 참석자들도 순환경제가 자원 고갈 대응과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현실적인 해법이라는 점에 공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순환경제는 제품 개발과 디자인 단계부터 국가 전반의 탄소 감축을 앞당길 수 있고 원자재 확보 및 폐기물 처리로 수익을 낼 수 있어 탄소중립과 기업 성장을 모두 달성할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순환경제를 활성화하려면 기업의 과감한 기술개발과 투자,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모두 필요한 바 민관이 긴밀한 소통과 협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우석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은 "탄소중립 달성과 원료의 안정적 수급 측면에서 순환경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도 기업들이 순환경제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 세제·금융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