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철강·정유 등 5대 업종 출하 차질...피해 추산 3.5조원

철강·석유화학 공장엔 적재공간 부족해 감산 검토

 

【 청년일보 】13일째에 접어든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철강·석유화학·정유·시멘트·자동차 등 5대 업종의 출하 차질 규모가 3조5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요 업종 피해 상황 점검과 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5대 주요 업종에서 3조5천억원의 출하 차질

 

산업부는 전날까지 5대 주요 업종에서 3조5천억원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으며, 특히 철강·석유화학은 적재 공간 부족으로 이르면 이번주부터 감산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정유, 철강, 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을 이번주 중으로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는 85개소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27곳)과 경기(21곳)가 가장 많았고 강원(10곳), 충남(9곳), 충북(7곳), 대전(8곳) 등이 뒤를 이었다.

 

품절 주유소는 지난 4일 88곳, 5일 96곳까지 늘었다가 이날 오전까지 11개소가 감소했지만 강원, 충청 등 비수도권 지역 주유소로도 피해가 확산하는 양상이다.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 파업 대규모 집회 개최

 

민주노총은 산하 화물연대 파업(집단운송거부)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대규모 집회를 6일 오후 전국에서 개최한다.

 

전국 15곳에서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동시다발적으로 개최해 화물연대 파업 투쟁 동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13일째로 접어들면서 철강 제품 출하에 차질이 빚어지는 등 피해가 늘고 있다.

 

민주노총 서울경기본부는 이날 오후 의왕ICD 2터미널 앞 사거리에서 조합원 4천여명이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에 의왕ICD 측은 전날 운송사 등과 협의를 거쳐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물류 반·출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광주에서 민주노총 광주본부가 국민의힘 광주시당 앞 도로에서 현대제철 소속 노조원 등 2천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대회사, 연대 발언, 투쟁 발언, 투쟁기금 전달, 결의문낭독 등 순으로 집회를 열고 광주시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건너편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강원본부도 동해시 대한송유관 공사 동해저유소 영동지사 앞에서 조합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 예정이다.

 

제주에서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소속 노조원 100여명이 총파업을 지지하는 결의대회를 열어 업무개시명령 피켓 박살 내기 상징 의식 등을 진행한다.

 

 

◆與 "민노총 파업 중단 촉구"...野 정부 대응 맹비판

 

민주노총 총파업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6일 "민노총이 멈춰야 나라가 산다"며 민주노총의 총파업 중단과 화물연대의 업무복귀를 촉구했다.

 

정부가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의 파업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등 원칙적인 대응에 나선 가운데 여당도 발맞춰 '민주노총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노총의 파업 명분은 '반(反)노동정책 저지'라고 하지만 실질은 반(反)민생·반(反)정권투쟁"이라며 "그들은 매번 전체 노동자 이름을 들먹이지만, 일부 귀족 노조원들의 특권만을 챙기려 온갖 불법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한국노총 출신 임이자 의원은 "민노총은 올해 815 전국노동자대회에서는 '민생파탄',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전쟁반대·평화실현' 등 북한식 존치 구호만 남발했다"며 "현재 민노총은 자신들의 기득권만을 위한 투쟁이 아닌지, 윤석열 정권을 흠집 내기 위한 정치적 투쟁이 아닌지 돌아보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6일 장기화하고 있는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의 강경 대응을 맹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화물연대 파업을 '북한의 핵 위협'에 비유하며 사태를 극단으로 치닫게 했다"며 "이 사태를 당장의 지지율을 올리려는 수단으로 여기지 말고, 검찰총장이 아닌 대통령의 시각으로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을 정치 파업으로 매도해서는 해법이 나올 수 없다"며 "사태 해결을 위한 협상 테이블을 즉각 재가동하라"고 관계 당국에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화물연대를 향해서도 "지금처럼 원안을 고수하는 강경한 입장을 되풀이하면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전향적인 태도로 협상 테이블에 나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정부 능력만으로는 부족한 상황에서 국회도 역할을 찾아야 한다"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양당 간사가 중재하기 어렵다면 협상 조기 타결을 위해 양당 원내대표나 정책위의장이 바로 중재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부연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윤석열 정부가 화물연대의 안전운임제 확대 요구에 강경·강압·겁박으로 일관한다"며 "마치 검찰이 범죄자 다루듯 화물연대를 악마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번 주 안으로 국토위를 열어 안전운임제 일몰 연장과 적용 품목 확대를 위한 법안 심사에 착수할 예정"이라면서 "정부는 안전운임제 대상 확대를 위해 화물연대와 마주 앉아 협의하라"고 요구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