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31.1℃
  • 맑음강릉 29.0℃
  • 맑음서울 31.8℃
  • 맑음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4.7℃
  • 맑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2.1℃
  • 맑음부산 27.7℃
  • 맑음고창 29.0℃
  • 맑음제주 27.2℃
  • 맑음강화 26.3℃
  • 맑음보은 32.3℃
  • 맑음금산 32.9℃
  • 맑음강진군 30.7℃
  • 맑음경주시 33.1℃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포토] 보노련, "보험 비교 플랫폼에 자동차보험 포함 반대"

 

【 청년일보 】 보험설계사 단체인 '보험영업인 노동조합 연대'가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빅테크의 자동차보험 비교·추천 서비스 출시 예고에 즉각 반발에 나섰다.


이들은 최근 금융위원회가 빅테크의 자동차보험 비교서비스로 생존권을 위협받게 될 45만 보험영업인의 의견은 묻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빅테크 기업에 사실상의 보험판매를 허용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빅테크 기업의 보험상품 판매 허용으로 결국 소비자들이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험영업인 노동조합 연대'(이하 보노련)는 21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금융위원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핀테크 기업의 보험영업 진출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보험상품 비교·추천 서비스가 시행되면 규모가 큰 핀테크 기업들만 특혜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세중 보노련 공동의장은 "금융위원회가 카카오 등에게 보험영업과 판매행위를 허용하려 한다"며, "전국의 45만 보험설계사 의견은 듣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진행하려 하는데 이는 결국 45만명의 밥줄을 끊는 것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융위는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빅테크 자동차보험 비교·추천 서비스를 허용하기로 했다. 온라인플랫폼 자동차보험 비교·추천 서비스는 올 상반기 중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손해보험사는 자동차보험 판매채널이 또 하나 늘어나는 효과가 있지만 온라인플랫폼 기업에 4~5% 수준의 수수료를 지급해야 한다. 빅테크 기업에 지불하는 수수료가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란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태은 사무금융노조 한화생명 지회장도 "카카오와 네이버 등에서 하면 (보험료가) 저렴할 것이란 인식이 있지만 결국 보험사가 부담하는 광고비 등으로 보험료가 인상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