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3.4℃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6℃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1.8℃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강남 납치·살인...경찰 "재산 노린 계획범죄"

강남 주택가 여성 납치·살인 사건 전말

 

【 청년일보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지난달 29일 발생한 여성 납치·살인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체포된 피의자 중 한 명이 금전 목적으로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해 진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 2명이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지목한 뒤 범행을 공모했고, 나머지 한 명은 범행도구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역할 분담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2∼3개월 전부터 피해자를 미행하고 범행 도구를 준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48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피해 여성을 납치한 뒤 대전 인근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31일 긴급체포됐다.

 

목격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납치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범인들을 추적, 경기 성남에서 공범 2명을 체포했다. 이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공범 한 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피해 여성을 대전에서 살해한 뒤 대청댐 인근 야산에 유기했다는 진술을 확보, 지목한 장소를 수색한 끝에 지난달 31일 오후 피해자의 시신을 발견하고 신원을 확인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