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정부, '요소 수급' 안정에 총력…대응체제 본격 가동

대체물량 확보·비축확대·유통점검 강화·정부지원 등
中 외 대체선 공급 계약 통한 추가물량 확보 추진
차량용 요소 공공비축 규모 확대·비축분 즉시 방출

 

【 청년일보 】 정부가 요소 수급 및 유통 현황을 점검하고,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한다.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6일 김병환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11차 경제안보 핵심품목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참석 부처로는 국무조정실, 외교부, 산업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관세청, 조달청 등이 참석했으며, ▲차량용 요소의 추가 물량 확보 ▲공공비축 확대 ▲수급 상황 모니터링 강화 ▲중국과의 외교적 협의 지속 ▲국내 공급 안정화를 위한 지원 ▲'공급망기본법' 제정안 신속 입법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조달청은 현재 6천톤(1개월 사용분) 규모인 차량용 요소 공공비축 물량 규모를 빠른 시일내에 12천톤(2개월분)으로 두 배 확대하기로 하고, 국내 요소수 생산업체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일시적인 수급 애로가 발생한 업체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현재 보유 중인 차량용 요소 공공비축 물량 약 2천톤을 상황에 맞춰 조기에 방출하기로 했다.


환경부·산업부·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요소수 현장 수급 상황에 대해 일일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중이며, 유통시장 교란에 따른 수급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차주단체, 주유소 등을 상대로 1회 구매수량 한도 설정 등 유통 안정화를 위한 업계 차원의 자율적인 노력을 제고해 주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정부는 최근 개최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통상장관회의 등 다양한 협의 채널을 통해 중국측과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 오고 있다. 통관 지연 물량의 신속한 도입을 위하여 다양한 경로를 통해 중국측과 신속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차량용 요소의 국내 유통은 일부 온라인 판매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정상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향후 중국발 수입 차질이 상당기간 지속되는 경우와 같이 긴급히 제3국 수입이 필요한 경우 국내업체가 베트남 등 다른 국가로부터 수입하는데 따른 기업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지원을 강구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정부는 공급망안정화위원회 신설, 공급망안정화 기금 설치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급망기본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를 조속히 통과되도록 국회와 적극 협의하는 한편, 요소를 포함한 경제안보품목에 대해 동 입법을 토대로 수입 대체선 확충 등을 위한 근본적인 지원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한편 국내 요소는 전량 수입 중이며, 차량용 요소는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지난 2021년 수급난 직후 베트남·중동 등으로 다변화했으나, 품질·가격에서 중국산이 우수해 최근 대중(對中) 의존도는 90%에 이른다. 현재 국내 재고 및 베트남·일본 계약물량은 약 3.7개월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