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0℃
  • 흐림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20.4℃
  • 흐림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비대위 체제 전환 성토...이준석 "윤핵관들 열세지역 출마하라"

당정이 처한 위기 상황의 해법...윤핵관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

 

【 청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이 당정이 처한 위기의 원인이라 지목하고,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요구했다. 이준석 대표가 공식 석상에 선 것은 지난달 8일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이후 36일만에 처음이다.

 

이준석 대표는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국 이 정권이 위기인 것은 윤핵관이 바라는 것과 대통령이 바라는 것, 그리고 많은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것이 전혀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 대표는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모두 우리 당의 우세 지역구에서 당선된 사람들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경상도나 강원도, 강남 3구 등에서 공천만 받으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에 출마하는 이들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 때문에 딱히 더 얻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총선승리를 하는 데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시라"고 했다.

 

이 대표는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서도 성토했다. 

 

그는 "당이 한 사람을 몰아내기 위해 몇달 동안 위인설법을 통해 당헌·당규까지 누더기로 만드는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으며 정치사에 아주 안 좋은 선례를 남기게 됐다"며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된 경위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서 '자동 해임'될 상황에 처한 이 대표는 앞서 지난 10일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를 상대로 서울남부지법에 비대위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