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예금 늘이고 주식 줄이고"...올 2분기 가계, 안전자산 선호 뚜렷

2분기 가계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투자 1년새 11.2조원 감소
저축성 예금은 17.5조원까지 급증..."금리상승, 안전자산 선호 영향"

 

【 청년일보 】 최근 금리상승의 여파로 주식·부동산 시장의 부진이 이어짐에 따라 가계가 여윳돈을 안전 자산인 저축성 예금에 넣는 현상이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기업의 경우 원자재 가격이 뛰어 운전자금이 늘어나자 1년 전보다 더 많은 돈을 금융기관에서 빌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6일 공개한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가계(개인사업자 포함) 및 비영리단체의 올해 2분기 기준 순자금 운용액은 39조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2분기(24조5천억원)와 비교해 1년 새 14조5천억원 불었다.

 

순자금 운용액은 각 경제주체의 해당 기간 자금 운용액에서 자금 조달액을 뺀 값으로, 보통 가계는 순자금 운용액이 양(순운용)인 상태에서 여윳돈을 예금이나 투자 등을 통해 순자금 운용액이 대체로 음(-·순조달)의 상태인 기업·정부에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문혜정 한은 자금순환팀장은 2분기 가계 여윳돈(순자금 운용액)이 1년 전보다 늘어난 데 대해 "소비가 거리두기 해제 등의 영향으로 증가했지만, 이전소득 등 가계소득이 크게 늘어나면서 금융자산 순운용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기준 월평균 처분가능소득(1인이상 기구)은 2021년 2분기 345만4천원에서 올해 2분기 394만3천원으로 늘었다. 특히 월평균 이전소득이 61만7천원에서 89만3천원으로 무려 45% 증가했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2분기 가계의 전체 자금 운용 규모(80조9천억원)는 1년 전(80조1천억원)보다 8천억원 많았다.

 

자금 운용을 부문별로 나눠보면 가계의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18조9천억원)가 직전 분기(9조5천억원)보다 늘었다. 그러나 이는 작년 2분기(30조1천억원)와 비교하면 1년 새 11조2천억원이나 줄어든 규모다.

 

투자펀드를 제외하고 가계는 2분기 국내외 주식을 24조8천억원어치 사들였다. 주식 취득액 역시 지난해 2분기(31조9천억원)보다 7조1천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대조적으로 가계의 장기(만기 1년 초과) 저축성예금은 1년 사이 1천억원에서 17조5천억원까지 급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분기 21.6%로 역대 최대 수준에 이르렀던 가계 금융자산 내 주식·투자펀드의 비중은 올해 2분기 18.5%까지 감소했다. 반면 예금(43.1%) 비중은 1년 전(40.5%)이나 직전 분기(41.8%)보다 크게 늘었다.

 

아울러 가계는 2분기 총 41조9천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는데, 이는 1년 전(55조6천억원)보다 13조7천억원이나 줄어든 것이다.

 

자금조달액 가운데 30조6천억원은 금융기관에서 빌린 차입금(대출)이었는데, 이 역시 작년 2분기(54조3천억원)과 비교해 차입 규모가 23조7천억원 급감했다.

 

문 팀장은 "금리상승, 안전자산 선호 등의 영향으로 가계의 장기 저축성예금과 채권 운용 규모가 커졌지만 주식과 기타예금(증권사 예치금 등)은 줄었다"며 "가계 자금 조달의 경우 대출금리 상승, 대출 규제 강화 등과 함께 단기 대출을 중심으로 규모가 크게 축소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비금융 법인기업의 경우 올해 2분기 순조달 규모가 46조9천억원으로 1년 전(19조4천억원)보다 27조5천억원이나 늘었다. 이는 금융기관 차입이 49조3천억원에서 56조4천억원으로 7조1천억원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운전자금 수요가 늘었지만, 회사채 시장 자금조달 여건이 나빠지면서 기업들이 단기 대출 중심으로 자금 조달 규모를 늘렸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또한 일반정부는 지난해 2분기 6조원의 순운용 상태에서 올해 2분기에는 조달한 자금이 운용한 자금보다 더 많은 순조달(15조원) 상태로 돌아섰다.

 

문 팀장은 "방역과 추가경정예산(추경) 등으로 정부 지출이 늘어 정부의 자금 운용 상태가 순운용에서 순조달로 전환됐다"고 분석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