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2.1℃
  • 대전 2.7℃
  • 흐림대구 1.1℃
  • 맑음울산 3.8℃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조금보은 -0.9℃
  • 흐림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많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강제징용 문제 일단락...대통령실 "한일 정상, 의기투합"

강제징용 배상 문제 조속히 해결
양국 간 교섭 강력한 추진력 주입

 

【 청년일보 】한일 정상이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자는 취지로 긍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브리핑에 따르면 한일 정상이 지난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자는 취지로 긍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했다.

 

고위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첫 정식 정상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양국 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분명한 의지를 확인함으로써 현재 진행 중인 양국 간 교섭에 강한 추진력을 주입했다"고 언급했다. 

 

'현안'은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최대 난제로 꼽히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의미한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 협의 내용 관련 질문과 관련 "강제징용 문제 해결책에 관해서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지는 않았지만, 양 정상 모두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책에 관해서 상당히 밀도 있는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또 협의 진행 상황에 대해 잘 보고를 받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양국 실무자 간 해법이 어느 정도 한두 개의 해법으로 좁혀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는 그런 의미"라고 설명했다.

 

고위 관계자는 양국 정상은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되면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와, 수출관리 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 복귀, 위안부 문제 등이 한꺼번에 해결될 수 있다는 공감대도 형성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2019년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인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고 8월에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