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0.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청년 '국민연금'을 논하다...복지부, 연금 간담회 개최

'20·30대 청년대상 국민연금 간담회' 개최
연금공단 김정학 연금이사, 청년 7명 참여

 

【 청년일보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연금 개혁 추진과 관련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반영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복지부 등은 23 오전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서 이기일 복지부 1차관과 이스란 복지부 연금정책국장, 국민연금공단의 김정학 연금이사와 청년 7명이 참석한 가운데 '20·30대 청년대상 국민연금 간담회'를 열었다.

 

참석한 청년들은 국민연금공단 대학생 홍보대사 3명과 '백지광고' 행사를 통해 의견을 제시한 4명이다.

 

복지부는 서술형으로 국민연금에 대한 생각을 묻는 '백지광고' 이벤트를 지난 15일까지 2달간 진행했고, 2천700건의 의견이 모였다. 제시된 의견은 카드뉴스 등을 통해 다음달 공개된다.

 

복지부에 따르면 의견을 낸 청년 중에는 연기금 소진에 대한 우려로 가입을 탈퇴해달라고 요구하거나 현 세대만 혜택을 보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국민연금의 중요성에 공감하는 의견이 다수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개혁이 시급하며, 보험료율 인상과 수급연령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며 "보험료율과 관련해서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서 인상할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도 참석자들이 국민연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청년층의 신뢰를 제고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이기일 차관은 "연금개혁은 다른 누구도 아닌 청년을 위한 과제"라며 "청년이 미래에 짊어질 부담을 생각하면 연금개혁은 미룰 수 없는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복지부는 향후 연금개혁에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하 소통하는 자리를 계속 마련할 방침이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