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2℃
  • 흐림서울 6.6℃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증시마감] 외인·기관 동반 매도...코스피, 2,410선 하회

코스피, 1.20% 하락...중국發 불확실성 확대
코스닥, 2.13% 하락...원·달러 환율 16.5원 오른 1,340.2원에 마감

 

【 청년일보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에 1% 넘게 하락하며 2,410선이 무너졌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장보다 29.59포인트(1.21%) 내린 2,408.27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81포인트(0.53%) 내린 2,425.05에 개장한 뒤 2,410선 안팎에서 등락하다가 장 후반 낙폭을 키웠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242억원, 2천670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개인은 3천551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국내 증시는 아시아 증시와 함께 중국발 불확실성 확대에 따라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영향을 받았다.


중국은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연일 최다를 경신하자 고강도의 '제로 코로나' 방역 조치를 고수하고 있지만, 장기간의 봉쇄에 지친 중국인들은 지난 주말 곳곳에서 불복종 시위를 열며 저항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전국 수준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제로 코로나 규제 항의 시위가 확산하면서 중국발 리스크에 위험선호 심리가 후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가 연말 소비심리를 크게 자극할 정도의 영향력이 없었다는 점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홍콩 항셍지수와 홍콩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2% 가까이 급락했으며, 중국 상해종합지수도 0.7∼0.8% 하락 중이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모두 하락했다. 의약품(-1.73%)과 섬유·의복(-1.71%), 서비스업(-1.63%), 증권(-1.62%), 운수창고(-1.60%), 금융업(-1.48%) 등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66포인트(2.13%) 내린 717.90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75포인트(0.24%) 내린 731.81에 출발한 뒤 쭉 하락세를 그렸다. 오후 들어 장 중 한때 717.13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56억원, 1천264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2천76억원 매수 우위였다.


이날 코스피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각각 6조3천636억원, 5조3천228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6.5원 오른 1,340.2원에 마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