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6.3℃
  • 연무서울 6.6℃
  • 맑음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8.2℃
  • 맑음광주 10.0℃
  • 맑음부산 9.3℃
  • 구름조금고창 5.6℃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7.1℃
  • 구름조금금산 7.9℃
  • 구름조금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7.5℃
  • 구름많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증시 약세·금리 인상"...지난해 주식·회사채 발행 동시 감소

금감원, 직접금융 조달실적 분석...주식 24.6% ↓, 회사채 9.8% ↓

 

【 청년일보 】지난해 증시 약세와 금리 인상 여파로 인해 주식 발행 실적이 급감하고 회사채 발행 규모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5일 발표한 ‘2022년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주식·회사채 공모 발행액은 204조 574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6조 9046억 원(11.6%) 감소했다.


주식 발행액은 증시 약세로 기업공개(IPO) 및 유상증자가 모두 감소하며 전년 대비 7조 1495억 원(24.6%) 급감한 21조 9408억 원으로 집계됐다.


IPO 건수는 110건에서 115건으로 소폭 늘었지만, 공모 금액은 14조 5225억 원에서 13조 3515억 원으로 8.1% 감소했다. 유상증자는 8조 5893억 원으로 전년 대비 41.0% 급감했다. 건수도 89건에서 59건으로 크게 줄었다.


금감원은 “증시 약세가 지속됨에 따라 코스피 상장기업의 유상증자 건수 및 금액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회사채 발행액은 글로벌 금리 인상 기조 및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여파로 발행 여건이 악화하면서 전년 대비 19조 7551억 원(9.8%) 감소한 182조 6339억 원으로 집계됐다. 회사채 발행액은 지난 2016년부터 꾸준히 증가해왔지만, 작년 처음으로 증가세가 꺾였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30조 37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0% 감소했다. 특히 금리 불확실성이 이어짐에 따라 장기채(5년 초과) 비중이 6.3%포인트 감소하고 중기채(1년 초과 5년 이하) 비중이 6.1%포인트 늘어나는 등 발행 만기가 짧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일반회사채 이외에도 금융채(1.1%↓), 자산유동화증권(11.4%↓) 발행액도 모두 감소했다.


CP(기업어음) 및 단기사채 시장도 줄어 들었다. CP 및 단기사채 발행액은 총 1555조 4179억 원으로 전년 대비 6.1% 감소했다. 특히 단기사채 발행액이 1122조 51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9.7% 줄었다. CP 발행액은 전년보다 4.8% 증가한 432조 9050억 원이었다. CP 잔액은 총 212조 7993억 원으로 10.8% 줄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