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7.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8℃
  • 맑음강화 14.3℃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올 상반기 韓 100대 기업, 美 대비 실적 저조

한경협, 양국 시총 100대 기업 비교···韓美 실적 '희비교차'

 

【청년일보】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올 상반기 우리나라 100대 기업의 경영 실적이 미국 100대 기업과 비교해 매우 저조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25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시가총액 100대 비금융 기업과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시총 100대 비금융 기업의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국 100대 기업은 사업 규모를 나타내는 매출은 물론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도 미국 100대 기업에 크게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미국 100대 기업의 총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3조7천828억달러(약 5천55조7천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3조8천720억달러(약 5천174조9천억원)로 2.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국 100대 기업의 총매출은 7천444억달러(약 994조9천억원)에서 7천463억달러(약 997조4천억원)로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미국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 총액은 6천643억달러(약 887조8천억원)에서 6천385억달러(약 853조3천억원)로 1년 새 3.9% 감소했다.

 

이와 달리 한국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 총액은 678억달러(약 90조6천억원)에서 248억달러(약 33조1천억원)로 63.4% 크게 급감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미국 100대 기업은 3.2% 소폭 증가한 데 반해 한국 100대 기업은 68.0%라는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이는 반도체를 포함한 IT 기업과 에너지 기업의 실적 악화가 우리나라 대기업 경영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한경협의 분석이다.

 

올해 상반기 미국 IT 기업의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0.3%, 4.8%, 4.4% 감소했다.

 

이에 반해 한국 IT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은 각각 21.5%, 113.0%, 109.4% 급감했다.

 

특히 미국 100대 기업 중 경영실적이 가장 저조했던 에너지 분야의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총액 감소 폭은 모두 20% 내외였지만, 한국 에너지 대기업들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82.0%, 100.6% 줄며 더 큰 감소 폭을 나타냈다.

 

양국의 시총 1위 기업인 애플과 삼성전자만을 비교해도 애플은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2%, 10.0%, 9.2% 줄었지만, 삼성전자는 21.5%, 95.4%, 86.9%로 감소 폭이 이를 크게 상회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