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국내 기업 66.8% "올해 신규채용 계획"…평가요소 1순위 '직무 경험'

경총, '2024년 신규채용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청년일보 】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지난 1월10일부터 29일까지 100인 이상 기업 500개사(응답 기업 기준)를 대상으로 '2024년 신규채용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66.8%가 '신규채용 계획이 있다'고 3일 밝혔다. 

 

반면 '계획 없음'이라는 응답은 11.0%, '신규채용 여부 미정'이라는 응답은 22.2%로 조사됐다.

 

신규채용 실시 예정 기업 중 57.5%는 올해 채용 규모가 ‘작년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작년보다 확대는 14.7% ▲작년보다 축소는 8.7% ▲신규채용 계획은 있지만 규모 미확정이라는 응답도 19.2%로 집계됐다.

 

신규채용 방식은 응답 기업의 60.6%가 '수시채용만 실시한다'고 답했고, '정기공채와 수시채용을 병행한다'는 응답은 32.2%, '정기공채만 실시한다'는 응답은 7.2%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수시채용만 실시한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신규채용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4.6%는 '직무 관련 업무 경험'이라고 응답했다.

 

올해 채용시장의 가장 큰 변화 전망에 대해 조사한 결과, '경력직 선호도 강화'라는 응답이 56.8%, '수시채용 증가'라는 응답이 42.2%로 높았다.

 

이 밖에 응답 기업의 11.0%가 '채용 과정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고 답했는데, 기업 규모가 클수록 'AI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최윤희 경총 청년ESG팀장은 "대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기업 신규채용 계획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동개혁과 해묵은 규제 정비로 경영상 리스크를 최소화해줘야 기업들이 보다 과감하게 채용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